검색어 입력폼

[프랑스문화]프랑스의 도시 구조와 건축

저작시기 2004.04 |등록일 2007.02.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프랑스 = `문화, 예술의 나라’, ‘패션의 나라’ 그리고 ‘자유와 낭만의 나라’ 등등
정말 많은 수식어가 붙는 나라입니다.

이 나라에 관해서 배우는 프랑스 문화와 예술이라는 수업에서 제출한 레포트입니다.
프랑스의 도시구조와 건축에 관해 몇몇의 사진을 첨부하면서 써보았습니다.
참고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람들이 여행을 한다고 하면 물론 그 곳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행사나 음식 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 보는 것 때문일 것이다. 그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가장 먼저 대표적인 건축물이나 유적지를 찾아다니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흔히들 프랑스 하면 ‘문화, 예술의 나라’, ‘패션의 나라’ 그리고 ‘자유와 낭만의 나라’ 등과 같은 이미지를 연상한다. 미(美)적인 아름다움으로 잘 알려진 나라, 프랑스의 도시 건축에 살아있는 아름다움을 비롯하여 여러 가지 살펴보고자 한다. 어느 나라든지 그 나라의 도시건축이라고 하는 것을 한마디로 딱 잘라 말하기는 힘들다. 또한 도시가 급속히 발전하고 세계화 시대가 되어가는 지금에는 더더욱 그러할 것이다. 프랑스도 이에 예외는 아니겠지만 프랑스를 대표하는 파리를 살펴보면 파리에는 4~5세기의 로마유적부터 르네상스, 근대, 현대, 초현대식 건물이 함께 존재하고 많은 시대를 대표하는 건축물들이 있다. 또한 유럽의 수많은 도시와 미국의 신도시에서는 이 파리의 건축물들뿐만 아니라 도시구조까지 모방을 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에는 파리의 에펠탑 등 유명한 건축물을 고대로 옮겨와서 관광업을 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프랑스의 발전된 도시구조와 건축물들은 19세기 초반에 수행된 대단위 토지구획 사업으로부터 비롯되었다. 이에 따라 필지의 재정비로 인하여 용도가 변경되고 도시공간의 재구성이 수행되면서 건축가는 건축과 도시를 통합하게 된다. 그 후에 진행된 오스만의 도시 이론은 많은 영향을 주고 근대적으로 변화시킨다.
새로운 기술의 적용과 새로운 재료의 개발로 인해 건축 산업화의 황금기로 일컬어지는 19세기는 과거도시에는 없었던 철도역사, 백화점, 만국 박람회, 등의 새로운 건축프로그램과 함께 새로운 도시구성을 요구하게 되었다. 철과 유리의 사용은 기념비적 상징성의 부여와 건물내부에 보다 많은 빛을 수용할 수 있게 하였고, 이같은 기술진보는 건축예술가와 건축기술가의 분리를 초래하게 된다. 또한 19세기의 급격한 인구증가와 경제규모의 확대로 인하여 도시에 대한 새로운 고려가 필요하였고, 위생과 교통같은 도시기능의 효율적 관리가 요구되었다. 파리는 전통적으로 미적 가치가 도시개발의 주안점이었고, 유럽의 다른 대도시와 비교하여 특히 투시효과와 역사적 기념물 그리고 가로경관이 도시설계시 고려되었다.

참고 자료

① http://210.120.253.10/~c7210/건축세계(980312).hwp
- 박현찬, <도시의 건축 ‘19세기 프랑스 파리의 사례를 중심으로’>
② http://www.eduart2000.com/nonmun/nonmun/이선애2001.hwp
- 이선애, <도시간판디자인의 현황과 그 환경적 영향에 관한 연구 ‘동대문구를 중심으로‘>
③ http://www.cfaf.or.kr/content/hak/1999추계이은석.hwp
- 이은석, <프랑스 현대 건축과 테크놀로지의 역할>
④ http://www.kbsworld.net/france - 박성호의 프랑스에서 쓰는 건축일기
⑤ 홍세화 <나는 파리의 택시운전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