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마르크스][노동][자본주의][계급투쟁][자본][시장][경쟁]노동가치이론, 경쟁과 축적, 자본주의, 시장, 자본축적, 잉여가치, 계급투쟁(노동가치이론, 경쟁과 축적, 생산양식으로서 자본주의, 사회구성체와 계급투쟁)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12 한글파일한글 (hwp) | 25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노동가치이론, 경쟁과 축적, 자본주의, 시장, 자본축적, 잉여가치, 계급투쟁

목차

Ⅰ. 들어가며
Ⅱ. 노동 가치 이론
Ⅲ. 경쟁과 축적
Ⅳ. 생산양식으로서의 자본주의
1. 시장과 자본주의적 생산
2. 자본축적과 잉여가치 착취 분석
Ⅴ. 사회구성체와 계급투쟁
1. 사회구성체와 계급투쟁
2. 계급투쟁과 역사의 ꡐ진보ꡑ
Ⅵ. 나가며

본문내용

마르크스가 사회 문제들을 해석하려고 저술 활동을 하고 있을 당시, 공장에서는 기술 혁신으로 그 이전 세대가 꿈도 꿔보지 못한 규모의 부(富)가 축적되고 있었다. 역사상 최초로 인류가 전(前)시대 고통의 원인이었던 자연적 재앙에 대항해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수단을 마련한 듯이 보였다.
그러나, 기술 혁신과 그에 따른 엄청난 부의 축적이 대다수 대중의 생활 향상을 가져오진 못했다. 사실은 그와 정반대였다. 남녀 성인 노동자들과 미성년 노동자들의 생활은 토지를 경작하던 그들의 조상들보다 훨씬 열악한 것이었다. 그들의 임금은 그들을 굶겨 죽이지 않을 정도의 수준이었다. 더군다나 대량 실업의 주기적 발생으로 아예 최저 생계비를 훨씬 밑돌 정도였다. 결국, 그들은 비참하고 열악한 빈민가로 내몰려 적절한 의료도 받지 못한 채 무시무시한 전염병에 시달리곤 했다. 자본주의 공업화는 전반적인 행복과 복지를 가져오는 문명의 발전이 아니라 더욱 혹심한 빈곤과 불행을 안겨 주었다.
이를 주목한 사람은 칼 마르크스만이 아니었다. 당시의 다른 위대한 사상가들 중에서 영국 시인 블레이크(Blake)와 셸리(Shelly), 프랑스 사회주의자 푸리에(Fourier)와 쁘루동(Proudhon), 독일 철학자 헤겔(Hegel)과 포이에르바흐(Feuerbach) 같은 이들도 자본주의 착취 현상을 날카롭게 의식하고 있었다.
헤겔과 포이에르바흐는 인간이 처한 이 불행한 상태를 '소외'(alienation:Ent fremdung)라고 불렀다. 요즘도 흔히 듣는 이 말이 뜻하는 바는, 헤겔과 포이에르바흐에 따르면, 인간이 자기가 과거에 했던 행동에 지배되고 억압받는 상태이다. 그래서 인간은 신(神)이란 관념을 만들고 신 앞에 엎드려 절하고 나서는, 자기가 만든 것(즉 신)에 따라 살 수 없다는 이유로 자신이 비참하다고 느낀다고 포이에르바흐는 지적했다. 그리고, 사회가 진보하면 진보할수록 오히려 인간은 더욱 비참해지고 '소외'된다는 것이다.
마르크스는 초기 저작에서 이 '소외'라는 개념을 받아들여 사회의 부를 창조한 사람들, 즉 직접 생산자들의 삶에 적용하였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