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단군신화][홍익인간][단군][고조선][건국신화][신화][단군신화의 내용][단군신화의 다양한 해석][단군신화에 대한 다양한 견해]단군신화의 내용 분석, 단군신화의 다양한 해석, 단군신화에 대한 다양한 견해 분석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12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단군신화의 내용 분석과 해석 및 단군신화에 대한 다양한 견해

목차

Ⅰ. 서론
Ⅱ. 단군신화 내용 분석
Ⅲ. 단군신화의 다양한 해석
1. 역사적 해석
2. 민속학적 해석
3. 문학적 해석
Ⅳ. 단군신화에 대한 다양한 견해
1. 왕권의 정당성 확보를 위해 창작되어진 단순한 건국신화
2. 실제 조선의 건국과정을 그린 신화이며 약간의 각색
Ⅴ.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단군에 관한 전승은 고려시대의 승려 일연(1206˜1289)이 지은 『삼국유사』이래로 여러 문헌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 모든 문헌들은 단군을 고조선의 건국 시조로 적고 있다. 고조선은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이다. 따라서 단군은 우리 민족 최초의 지배자요, 건국시조라 볼 수 있다. 문제는 단군이 신화 속의 인물로 등장한다는 점이다. 여기서 단군은 신화 속에 등장하는 하나의 상징적인 표현이라는 기존 학계의 입장과 단군신화는 역사적 사실이며 단군은 실존 인물이라는 입장의 대립이 생기게 되었다.
여기서 잠시 신화의 의미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신화란 원시․고대인들이 자신들의 논리구조에 따라 어떤 사실을 표현하고 설명하는 방식이다. 고대사회의 지배자들은 이러한 신화를 건국신화로 만들어 자신들의 지배가 신성하고 정당함을 홍보하는 이데올로기로 사용하였다. 단군신화 또한 고조선이라는 국가가 세워지고 난 이후에 건국신화로 만들어진 것이 구전되다가 고려시대에 정리된 것이다. 그렇다면 단군신화에 나오는 단군은 신화 속의 상징 인물로 등장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삼국유사 단군조선" 항목에 보면 단군의 완전한 명칭은 단군 왕검이다. 여기서 단군은 무당(제사장)이라는 말을 한자를 차용[音借]하여 표기한 것일 뿐이다. 한자로는 `제단 단(壇)`자를 쓰는데, 삼국유사 이후의 단군 기록에서는 `박달나무 단(檀)`자로 바뀌어 기록된다. 제단이나 박달나무 모두 신성한 의미를 갖기 때문에 이것에 주목하기도 하지만, `단`이라는 말의 뜻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그것은 단지 `텡그리`나 `탱려` 등 무당(제사장?하늘)이라는 말을 한자로 표기한 것일 뿐이다. 왕검은 임금이란 뜻으로 정치적 지배자를 말한다. 따라서 `단군 왕검`은 우리 역사에서 계급이 발생하는 시기의 지배자가 무당(제사장)이면서 임금(왕검)과 같은 역할을 하였음을 말해준다. 즉 단군이라는 고유한 인물은 존재하지 않았으며, 단지 여러 명의 단군(제사장)이 여러 지역에서 부족국가를 이끌었던 것이 초기 국가를 형성하던 단계의 우리 역사 모습이다. 단군신화에는 단군이 1500년간 나라를 다스렸다고 나온다. 이것은 단군이 실존했음을 말해주는 것이 아니라 고조선의 역대 단군[지배자]들이 대를 이어가며 통치한 사실을 기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