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우수 평가 자료] 수면과 건강의 관계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10 | 최종수정일 2016.11.28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수면과 건강에 대한 관계에 대해서 체계적으로 정리한 레포트 입니다.

목차

1. 서론
2. 수면의 형태
3. 수면의 기능
4. 불면증의 원인
5. 불면증의 예방

본문내용

1. 서론
우리 선조들은 밥 잘 먹고 잠 잘 자고 변 잘 보는 것을 건강에서 가장 중요시했다. 이른바 쾌식(快食), 쾌면(快眠), 쾌변(快辯)의 3쾌 건강법이 그것이다. 그런데도 우리는 무엇을 먹을 것 인가에만 관심이 있을 뿐 수면과 배설에는 그에 합당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 사실 이 두 가지는 식사 못지 않게 중요한 건강관리의 요소들이다.
사람은 매일 7~8 시간 잠을 자게 되며 인생의 1/3 에 해당한다. 밤이 되면 잠이 오는 이유는 인간의 뇌 속에 내재된 생체시계가 정확한 리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체리듬이 한 번 깨지면 즉시 원상회복이 되지 않고 일정한 시간이 지나야 생체리듬이 복원된다.
인간은 활동하는 동안 근육은 수축상태에 있고 이때 젖산이라는 피로물질이 쌓이게 되고 인간은 이를 제거하기 위해 잠을 잔다. 이와 같이 수면은 그 날의 피로를 풀고 다음날의 활력소 역할을 한다. 즉 수면은 피로회복과 에너지 충전의 보고인 셈이다. 수면은 낮 동안 지친 심신에 대해 휴식을 주는 인간의 마지막 안식처인 셈이다.
그럼에도 현대인은 자신의 최후의 낙원조차 침해당하고 있다. 항상 수면부족에 시달린다. 특히 전기가 발견되고 생활 양식이 변하면서 우리는 과거와 같은 충분한 수면의 쾌감을 상실하고 있다. 숙면이 가져다주는 정신적 충만감은 삶에 대한 의욕을 충만시킨다. 반면에 수면이 부족하게 되면 신체기능과 일에 대한 능률성이 떨어진다. 최근에는 자가운전이 유행하면서 수면부족에 의한 졸음운전이 사회문제화 되고 있다. 4시간 수면법으로 유명한 나폴레옹도 낮에 수시로 토막잠을 잠으로써 저녁의 부족한 수면을 채워나갔다고 한다.

2. 수면의 형태
인간은 일생에서 1/3을 잠으로 보내면서도 이 수면이라는 복잡한 생물학적 현상에 대해서는 아직 과학적인 규명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
1953년 Aserinsky와 Kleitman이 수면 중에 신속안구운동(rapid eye movement : REM)이 주기적으로 나타나고 있음을 발견함으로써 현대적인 수면연구가 시작되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수면에는 여러 단계가 있고 이 단계가 하룻밤 동안 여러 번 반복된다는 것이다. 수면은 크게 REM 수면과 NREM(non - rapid eye movement) 수면으로 구분되고 다시 NREM 수면은 1, 2, 3, 4 단계 수면으로 나누어진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