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제의 국권강탈과 무단통치

저작시기 2005.12 |등록일 2007.01.10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일제의 국권강탈 과정과 일제의 무단통치중에서 1)헌병경찰통치,2)일제의 토지조사사업,3)일제의 산업수탈을 조사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일제의 국권강탈 과정
일제의 무단통치

본문내용

청 일 전쟁 이후 일본은 만주와 한반도를 독점적으로 지배하고자 러시아와 날카로운 대립을 보이더니, 마침내 러·일 전쟁을 일으켰다(1904).
러·일 전쟁이 일어나자, 대한 제국은 양국의 전쟁 속에 말려들지 않으려고 국외 중립을 선언하였다. 그러나 일제는 전쟁 도발과 동시에 한국 침략의 발판을 굳히기 위하여 대규모의 병력을 한국에 투입하여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군사적 요지를 점령하였다. 또, 한국 정부를 위협하여 일본군이 전략상 필요한 지역을 마음대로 사용하고, 일본의 동의 없이 제 3 국과 조약을 체결할 수 없다는 내용의 한 일 의정서를 강요하였다. 그 후 전세가 일본에게 유리하게 전개되자 일제는 한국 식민지화 방안을 확정하고, 이어서 제 1 차 한 일 협약의 체결을 강요하여 외교와 재정 분야에 그들이 추천하는 외국인 고문을 두도록 하였다. 그러나 실제로는 협약에도 없는 군부, 내부, 학부, 궁내부 등 각 부에도 일본인 고문을 두어 한국의 내정을 마음대로 간섭하였다. 일제는 러 일 전쟁에서 승리한 후, 보다 노골적으로 식민지화 정책을 강행하였다. 즉, 일제는 러.일 전쟁을 전후하여 미국, 영국, 러시아 등 열강으로부터 한국의 독점적 지배권을 인정받은 후 한국을 보호국으로 만들려는, 이른바 을사조약의 체결을 강요해 왔다(1905).
고종 황제와 정부 대신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제는 군사적 위협을 가하여 일방적으로 조약 성립을 공포하면서, 대한 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고 통감부를 설치하여 내정까지 간섭하였다. 이에 고종 황제는, 자신이 조약 체결을 거부하였으며 서명 날인을 하지 않았음을 들어 국내외에 조약의 무효를 선언하였으며, 헤이그에 특사를 파견하여 조약의 무효를 거듭 밝혔다(19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