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동학 농민 총설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9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동학농민 운동에 관한 글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19세기 후반 조선사회는 농업생산력 및 상품화폐경제의 발달에 따라 지주제가 확대되고, 농촌사회는 지주․부농․소농․빈농이라는 다양한 계층으로 분화하였다.
특히 지주제의 모순가 봉건적 수취체제의 제반 모순에 따라 직접생산자인 농민에게 부담을 가증시키게 되고 이에 따라 1860년대부터 군현을 단위로 한 농민항쟁이 광범위하게 일어났다. 이러한 농민항쟁에 대해 정부는 봉건지배체제의 두 축인 지주제와 신분제의 모순을 개혁하지 않고 단지 현상적인 부세제도의 부분적인 수정을 통하여 이를 무마하려 했다.
한편 개항을 계기로 제국주의의 침략을 받으면서, 종래의 봉건적 모순은 더욱 심화․확대되어갔다. 개항이후 불평등 무역구조 속에서 소수의 지주․부농층은 대일 미곡수출을 통하여 많은 이익을 얻어 지주제의 강화에 힘썼다.
이에 반하여 대다수 농민들은 지주제의 강화와 상인층과 지주들의 고리대의 수탈로 더욱 몰락하게 되었다. 동학농민혁명은 바로 이러한 배경에서 등장한 것이다.
동학농민혁명을 다룬 무수히 많은 논문 중에 「동학농민혁명 총설」을 선택하였다. 다른 논문과 달리 총설이라는 것 때문이다. 이 논문을 통하여 동학농민혁명의 쟁점을 살펴보고 그 대안이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겠다.


Ⅱ. 본론
조선왕조의 권력구조는 세도정치로 표현 할 수도 있다. 왕위를 에워싼 외척의 세도정치였다. 세도정치의 부패와 학정으로 초래된 백성의 동요와 국민의 반란은 대원군의 독재정치를 가져왔고 그도 세도정치가 되었다. 그는 정권 유지를 위해 쇄국정책을 강행하였다. 그러나 대원군을 쓰러뜨린 민비는 개국정책을 채택하여 대일외교의 문화개방정책을 표방하고 대원군이 이룩해 놓은 정사를 반대하고 훼방하였다. 1882년 6월 군졸들이 폭동을 일으켰다.

참고 자료

신영우, 「동학농민혁명 총설」, 『동학의 현대적 이해 -동학연구 총림-』, 한국동학학회, 2001.
한국정치외교사학회 편,『갑오동학농민혁명의 쟁점』, 집문당, 1994.
최현식, 『갑오동학혁명사』, 금강출판사, 198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