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부규모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6.11 |등록일 2007.01.08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한국의 정부규모에 대한 적실성의 관한 고찰입니다.

본문내용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이는 고대 그리스의 유명한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가 남긴 명언이다. 비록 한마디의 문구이지만 인간은 누구든지 혼자 살 수 없고, 사회를 이루며 산다는 인간의 특징을 꼬집은 명언 중의 명언이라 할 수 있다.
인간이 구성하고 있는 사회의 정점에 국가가 있음은 자명한 사실이다. 국가란 ‘일정한 지역ㆍ영토 내에 거주하는 사람들로 구성되고, 그 구성원들에 대해 최고의 통치권을 행사하는 정치단체이자 개인의 욕구와 목표를 효율적으로 실현시켜 줄 수 있는 가장 큰 제도적 사회조직으로서의 포괄적인 강제단체’라고 말 할 수 있다.
국가의 정의에서 볼 수 있듯이 국가는 구성원들에 대한 최고의 통치권을 행사하고, 그들의 욕구와 목표를 효율적으로 실현시켜 주어야 한다. 이러한 국가의 역할을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정부’이다. 정부는 국가를 유지ㆍ존속시켜주는 그 하나의 수단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정부가 어떤 형태 어떤 역할을 해주느냐에 따라 안정적이고 바람직한 국가라는 사회가 이루어 질수 있을 것이고, 또 이는 구성원인 개개인들에게 신뢰와 만족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사회는 변하고 그에 따른 국가의 역할과 관점은 무수히 바뀌었다. 여기에 정부에 대한 역할과 관점의 변화가 따라옴은 물론이다. 세계적인 추세로 살펴보면 정부는 ‘큰 정부’와 ‘작은 정부’ 이렇게 두 가지 큰 틀 안에서 변화를 가져 왔다. 이는 말 그대로 정부의 규모와 역할, 또 사회에 대한 개입의 정도가 큰가 아니면 작은가 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정부규모의 현 실태를 파악하고, 바람직한 한국을 위해서 어떤 정부규모가 바람직하겠느냐 하는 점을 생각해 보려면 우선 규모를 나누는 기준에 대해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이런 기준으로는 크게 3가지를 들 수 있다. 첫째는 공무원 숫자를 기준으로 한 개념이다. 그리고 둘째는 예산을 기준으로 한 기준이고, 마지막으로는 권한을 기준으로 한 기준을 들 수 있다.

참고 자료

두산세계대백과
정부개혁의 비전과 전략
http://www.hani.co.kr
http://news.sbs.co.kr
http://news.media.daum.net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