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 왜곡, 임나일본부설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7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역사 왜곡의 한 중요한 사례인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레포트입니다.
아래 목차와 같이 역사 왜곡의 현상태에 대한 자료가 정리 되어 있습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임나일본부와 임나일본부설
2. 한일학계의 기존 연구
3. 임나일본부의 일본 측 주장과 비판
4. 일본학계의 임나일본부를 주장하는 의도와 이유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일본과 한국은 오래 전부터 역사를 함께 해 왔다. 그래서 역사적으로 관련된 사건도 많고, 얽혀있는 문제들도 많다. 그러니 그 문제들을 지혜롭게 잘 해결해 나가는 것이 우리들의 숙제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한국과 일본은 적절한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얼만 전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하여 한국 사람들을 모두 경악하게 만들었다. 우리 한국 사람들은 이 임나일본부설이 엄연한 역사왜곡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일본은 자신들의 주장이 정당하다며 주장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부터 한국과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주장을 알아보기로 하자.

Ⅱ. 본론
1.임나일본부와 임나일본부설
임나란 대체로 낙동강 서쪽의 가야지역을 가리키는 말이다. 우리 기록에는 매우 드물게 나오는데, 삼국사기에는 신라 문무왕 때 문장으로 이름을 떨친 강수가 원래 임나가라 출신이었다는 언급이 있다. 이렇게 임나가 지역명칭이라면, 임나일본부란 그곳에 설치된 일본의 관부를 뜻하게 된다. 즉, 임나일본부란 우리나라 삼국시대에 해당하는 시기에 우리가 가야라고 여기는 지역 즉, 임나에 있었다는 일본 고대국가의 일종의 식민지 통치기구를 말한다. 임나일본부의 존재는 일본천왕의 신성화를 추진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720년에 완성된 일본서기에만 나오는데 이 임나일본부의 존속 시기나 그 성격에 대한 연구자들의 견해는 매우 다양하다. 종래 일본 내의 통설적인 견해에 따르면, 임나일본부는 왜 신라를 위시한 삼한지역의 국가들을 평정했다는 369년경에 이 지역에 설치되어 562년 대가야가 멸망하는 시기까지 존속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에 와서 우리의 학자들은 물론이고 일본의 학자까지도 이같이 보지 않고 있다. 그 기능과 성격에 대한 견해도 매우 다양한데 논자에 따라서 군사적 성격을 가진 지배기구, 상업적 목적을 띤 무역기관, 외교기관 등으로 파악한다. 임나일본부설이란 그 중에서 군사적 성격을 특히 강조하여 5세기부터7세기 사이에 고대 야마토조정이 한반도 남부에 진출하여 백제, 신라, 가야를 지배하고 특히 가야는 일본부라는 기관을 두어 직접 지배하였다는 주장을 말한다. 이러한 생각은 일부 일본인의 의식 속에 오래 전부터 자리 잡고 있었다. 일본서기를 그대로 믿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19세기후반에 서구 열강의 위협 앞에서 한국을 앞에서 한국을 침략함으로써 돌파구를 찾으려 했던 정한론이 대두하면서 널리 퍼지게 되었고, 한국을 강점한 이후에는 식민지 지배의 정당성을 뒷받침해 주는 역사적 근거로 종종 이용되었다. 결국 임나일본부설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제국주의적 침략행위를 과거로의 환원으로 정당화하는 도구로 사용되었으며, 일본인과 한국인은 본시 같은 뿌리에서 태어났다는 이른바 일선동조론과 함께 표리관계를 이루면서 35년간의 식민통치를 합리화하는 관념적 버팀대로서 기능했던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