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주][경주답사][경주기행문]경주 답사 기행문(경주와 신라 개관, 경주 연혁, 불국사, 석굴암, 삼릉골선각여래좌상, 골굴암, 분황사, 첨성대, 대릉원, 봉황대, 경주지역 문화재 파괴 실태, 경주 답사 기행문, 경주)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7 한글파일한글 (hwp) | 19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경주 답사 기행문과 경주지역 문화재 파괴 실태

목차

1. 경주와 신라 개관
2. 경주의 연혁
3. 불국사
4. 석굴암(石窟庵) - 석불사(石佛寺)
5. 경주 석장동 금장대바위그림
6. 삼릉골선각여래좌상
7. 남산동 삼층쌍탑
8. 옥산서원(玉山書院)
9. 골굴암
10. 분황사
11. 경주 첨성대(국보 제31호)
12. 대릉원
13. 봉황대
14. 경주지역 문화재 파괴 실태

본문내용

1. 경주와 신라 개관

신라는 삼국 가운데 가장 늦게 불교를 받아들였으나 통일 이전 도성 안에 흥륜사․황룡사․분황사 등의 사찰을 지었고 곧 불교가 국교로 공인되면서 문화내용에서도 불교적인 것이 대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따라서 통일 이후 100여 년 동안에는 불교미술의 정수로 이야기되는 불국사(佛國寺)가 창건되고 안압지(雁鴨池)와 석굴암(石窟庵)이 조영되며 석가탑(釋迦塔)과 다보탑(多寶塔)을 비롯해서 범종(梵鐘)․석등(石燈)․석부도(石浮屠)․석조(石槽)․당간지주(幢竿支柱) 등에 있어서도 우수한 것이 많이 만들어진다. 이러한 조각솜씨와 금속공예품에 남아 있는 세공솜씨는 통일신라의 미술이 우리나라의 그 어느 시기보다도 우수했던 것으로 평가받게 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이와 같이 불교미술의 극치를 이루고 있던 통일신라의 문화는 잦은 왕위 쟁탈전과 지방 호족들의 반란으로 인해 쇠락의 길을 걷게 된다.
8세기 말에 일어나기 시작하는 귀족들의 내부 분열과, 신분상의 제약 때문에 상류계급이 될 수 없었던 6두품(六頭品)세력의 불만이 커졌다. 그리고 경주 귀족의 호화스러운 생활을 지탱하기 위한 세금의 지나친 수탈에 따른 농민의 반란 등은 결국 경주를 중심으로 한 귀족들에 대한 지방 호족세력의 등장을 야기시켜 완산주(完山州, 全州)에서는 견훤(甄萱)이 후백제(後百濟, 892년)를, 송악(松岳, 開城)에서는 궁예(弓裔)가 후고구려(後高句麗, 901년)를 건국하여 다시 통일 이전의 양상과 같은 후삼국시대로 접어들게 된다.
후삼국은 궁예의 뒤를 이어 고려(高麗)를 새로이 건국한(918년) 왕건(王建)이 935년에는 신라를, 936년에는 후백제를 병합하여 천년에 걸쳐 영화를 누렸던 신라문화도 함께 그 종말을 맞게 되었다.

2. 경주의 연혁

삼한시대에는 진한의 12국 가운데 사로국(斯盧國)이 있었던 지역이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B.C. 57년 박혁거세(朴赫居世)가 이곳을 중심으로 서라벌(徐羅伐)을 세웠다고 한다. 이 나라가 503년(지증왕 4, 혹은 307년 기림이사금 10년이라고도 함)부터 신라로 개칭․발전하였는데, 건국 이후 992년간 신라의 왕도 역할을 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