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칸트][칸트사상][칸트철학][칸트의 사상][칸트의 철학]칸트사상과 칸트철학 고찰(칸트 생애, 칸트 윤리학과 인식론, 형이상학 완성으로서 도덕 형이상학, 도덕기준 확립으로서 도덕 형이상학, 칸트철학과 사상)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7 한글파일한글 (hwp) | 33페이지 | 가격 3,500원

소개글

칸트사상과 칸트철학에 관한 고찰

목차

Ⅰ. 서론
Ⅱ. 칸트의 생애
Ⅲ. 칸트의 윤리학과 인식론
1. 윤리학
2. 인식론
Ⅳ. 형이상학 완성으로서의 도덕 형이상학
1. 순수이성비판의 의도
2. 본래적 형이상학으로서의 도덕 형이상학
Ⅴ. 도덕의 기준 확립으로서의 도덕 형이상학
1. 순수 도덕으로서의 도덕 형이상학
2. 인간의 본질 규정
3. 인간의 본질 규정으로서의 도덕 형이상학
4. 최고선의 실현 : 자연과 자유의 합일
Ⅵ. 칸트 철학의 도덕종교와 전통적 기독교
1. 도덕종교와 기독교
2. 도덕종교로서의 기독교
3. 기독교적 관점과 칸트적 관점의 차이
1) 원죄(原罪)
2) 구원(救援)
3) 기적(奇蹟)
4) 교회
5) 예배와 거짓 예배
4. 도덕교육에 있어서 종교의 역할
Ⅶ. 최고선과 요청론
Ⅷ. 칸트철학과 사상의 의의

본문내용

1600˜1800년대 독일은 프라시아(프로이센) 절대주의 체제 하에 있었다. 당시 독일의 경제는 30년 전쟁(1618˜1648)중에 심각한 타격을 받았고 또한 통일된 민족국가의 부재로 인해 방해를 받고 있었다. 신성로마제국이라는 공통된 과거와 보편적으로 독일어를 사용한다는 점 제외하고는 공통점이 없었고, 그저 규모나 내부조직이 다른 약 230여 개의 독립적인 구성단위들이 난립하고 있었다. 이 당시의 생산관계는 프랑스혁명 이후까지도 근본적으로는 봉건적이었다. 일부도시에서는 부유한 상인이 있었지만 생산의 대부분은 여전히 농업에 의존하고 있었고 농민 대다수는 예속된 차지농이었다. 1701년은 선제후 프리드리히 3세가 초대 프로이센 국왕 프리드리히 1세로 즉위함으로써 프로이센왕국이 되었다. 영토가 여러 곳에 분산되어 있어 각 지역마다 개별적인 법률과 신분제 의회를 갖고 있었으나 대선제후 이래 풍부한 자원과 중앙집권화를 통해 관료제를 정비하고 군사력을 증강시켰으며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때 강대국으로 비약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 절대주의 국가체제를 확립하였다. 이러한 선거후라는 새로운 정치?군사적 세력은 귀족과 독특한 협정을 맺었다. 그것은 군주에게는 절대적 권력을 부여하고 농민에 대해서는 귀족의 권한을 증대시키는 것이다. 농민은 거의 농노로 전락하고 대규모 장원농경은 귀족의 주된 수입원이 되었다. 거의 모든 귀족이 군역을 부담하고 조세는 도시민이나 농민에게 부과되는 것이었다. 이런 협정을 반대하는 반란이 수 차례 일어났으나 군대에 의해 쉽게 분쇄되었다. 이렇게 고도로 체계화된 군사적?봉건적 절대주의 국가에서 자유주의는 도시에서 밖에 달리 성장할 곳이 없었다. 그리고 도시의 상인이나 장인은 하느님 앞에 만인의 평등을 강조하는 프로테스탄트주의에서 주로 위안을 받았으며 따라서 하느님의 은총과 함께 하는 근면과 절약의 정신이 기본적인 사회의 에토스를 형성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정치를 논하는 것은 무의미하였고 독일의 부르주아적 자본주의는 아직도 요원한 상태였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