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그강에가고싶다,동두천(두가지)작품분석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7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어느덧 겨울이다. 아침 등교길에 두 귀가 얼어붙어 새빨개지고 잔뜩 몸을 움츠리게 되는 것으로 분명 겨울이 다시 왔음을 알게 해 준다. 겨울은 해마다 오지만, 나는 올해로 스물 네 번째의 겨울을 맞고, 다시 오는 계절은 늘 새삼스럽게 내 마음을 설레게 한다. 새로 오는 계절을 느끼는 것은 언제나 또 다른 느낌 아닐까?
따스해진 햇살로, 등줄기에 솟는 더운 땀으로, 서늘해진 바람으로, 코끝을 시리게 하는 추위로 계절의 변화를 인지시키며 사람을 잠시 멈추어 서게 하는 자연의 힘은 신기하다. 앞만 보고 가던 사람들은 새로운 계절이 올 때 멈칫,서서는 세월의 흐름을 잠시 생각해 본다. 세월의 흐름과 함께 계절의 변화가 가져온 자연의 변화를 눈을 들어 바라보기도 한다.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고 다시 겨울을 맞는가 하더니 어느새 봄을 맞아버리고. 그렇게 우리의 삶은계절의 변화 속에 움직인다.
계절의 변화를 느낀다는 것은 곧 자연의 변화를 느낀다는 말이 된다. 아무도 모르게 다음에 올 계절을 위해 옷을 갈아입는 자연의 경이로움과, 사계절 자연의 모습이 우리에게 주는 감동을 인간들은 항상 문학작품 속에 담아왔다.
「섬진강」의 시인 김용택의 시집『그 여자네 집』에는 시인이 사랑하는 자연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시인이 그려 내는 자연은 참으로 우리 가까이에 있는 듯 하다.

본문내용

어느덧 겨울이다. 아침 등교길에 두 귀가 얼어붙어 새빨개지고 잔뜩 몸을 움츠리게 되는 것으로 분명 겨울이 다시 왔음을 알게 해 준다. 겨울은 해마다 오지만, 나는 올해로 스물 네 번째의 겨울을 맞고, 다시 오는 계절은 늘 새삼스럽게 내 마음을 설레게 한다. 새로 오는 계절을 느끼는 것은 언제나 또 다른 느낌 아닐까?
따스해진 햇살로, 등줄기에 솟는 더운 땀으로, 서늘해진 바람으로, 코끝을 시리게 하는 추위로 계절의 변화를 인지시키며 사람을 잠시 멈추어 서게 하는 자연의 힘은 신기하다. 앞만 보고 가던 사람들은 새로운 계절이 올 때 멈칫,서서는 세월의 흐름을 잠시 생각해 본다. 세월의 흐름과 함께 계절의 변화가 가져온 자연의 변화를 눈을 들어 바라보기도 한다.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고 다시 겨울을 맞는가 하더니 어느새 봄을 맞아버리고. 그렇게 우리의 삶은계절의 변화 속에 움직인다.
계절의 변화를 느낀다는 것은 곧 자연의 변화를 느낀다는 말이 된다. 아무도 모르게 다음에 올 계절을 위해 옷을 갈아입는 자연의 경이로움과, 사계절 자연의 모습이 우리에게 주는 감동을 인간들은 항상 문학작품 속에 담아왔다.
「섬진강」의 시인 김용택의 시집『그 여자네 집』에는 시인이 사랑하는 자연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시인이 그려 내는 자연은 참으로 우리 가까이에 있는 듯 하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