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중문화와 예술 독후감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7.01.06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소개글

영화감상에 대한 독후감입니다.
형식과 개성이 드러나게 썼습니다.
영화의 줄거리의 진행에 맞게 쓰여졌습니다.

본문내용

겨울이 지나고 봄기운을 느낄 준비도 하기 전에 벌써 주변은 여름이 시작되고 있다. 좀처럼 활기가 없고 나른한 이 시기에 나는 경성대학교 소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프랑스 영화제」를 찾아갔다. 우리나라에서 접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은 프랑스 영화들 가운데서 프랑스 영화의 색채를 느낄 수 있는 작품들로 짜여진 이 시사회는 평소 영화에 애착을 품은 나에게 작은 두근거림을 안겨주기에 충분하였다.
시사회는 4일간 ‘릇앳미’, ‘사랑은 타이밍’, ‘토탈웨스턴’, ‘인력자원부’, ‘인게이지먼트’의 총5편이 상영되는데 모든 작품을 감상하기엔 다소 무리였기 때문에 한 편이라도 제대로 감상하기 위해 영화제 정보를 보다 ‘쟝 피에르 쥬네’ 감독의 ‘인게이지먼트’가 눈에 들어왔다. 아마 프랑스 영화에 관심이 있는 이라면 그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바로 오드리 또뚜 주연의 ‘아멜리아’를 만든 감독이다. 게다가 ‘인게이지먼트’ 역시 오드리 또뚜가 주연으로 나오기에 좀 익숙한 감독과 배우가 만든 영화를 보는 것이 더 집중이 잘될 것 같아 ‘인게이지먼트’를 관람하기로 결정하였다. 겨울이 지나고 봄기운을 느낄 준비도 하기 전에 벌써 주변은 여름이 시작되고 있다. 좀처럼 활기가 없고 나른한 이 시기에 나는 경성대학교 소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프랑스 영화제」를 찾아갔다. 우리나라에서 접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은 프랑스 영화들 가운데서 프랑스 영화의 색채를 느낄 수 있는 작품들로 짜여진 이 시사회는 평소 영화에 애착을 품은 나에게 작은 두근거림을 안겨주기에 충분하였다.
시사회는 4일간 ‘릇앳미’, ‘사랑은 타이밍’, ‘토탈웨스턴’, ‘인력자원부’, ‘인게이지먼트’의 총5편이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