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1세기의 노사관계 - 노사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6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A+

21세기의 대두와 함께 정치·경제·사회·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과거를 회상함과 동시에 미래를 정립하고 이에 대비하는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물론 노사관계 분야도 예외는 아니며, 이와 같은 관점에서 21세기 노사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나름대로 제시하여 보고자 한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정부
2. 기업
3. 노동자
Ⅲ. 결론

본문내용

1. 정부
노사분규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는 첫째, 노사분쟁을 신속·공정하게 처리하고 노사관계당사자가 이를 자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건전한 노사관계의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노동위원회가 공정한 조정을 통한 중추적 역할 수행에 그 역량을 다하여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노동위원회 기능이 보다 실효성을 가질 수 있도록 법·제도관련 사항들에 대한 개선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그 방안으로서 미국의 연방알선조정청(FMCS), 영국의 자문·알선·중재위원회(ACAS)와 같이 행정기관으로부터 완전히 독립된 기관으로 탈바꿈할 필요가 있다.
둘째, 분쟁전문가를 양성해야한다. 노동문제를 담당하는 노동부 공무원, 특히 근로감독관들의 경우 전국의 수많은 분쟁현장과 개별적 구제 사건을 담당하는 사법경찰관의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근로감독관의 자질과 전문성 등에 대한 심각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 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700여명의 근로감독관이 평균 90여개의 개별 사건을 처리한다. 이렇다 보니 전문성 있는 조정서비스를 찾아보기 어렵다. 결국 악순환의 고리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것이다.

2. 기업
기업은 노사관계의 반을 책임지고 있다. 노사분규를 예방하기위해 기업은 첫째, 상호 신뢰와 존중을 지속적인 대화와 타협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