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유대인 이미지의 역사 독후감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4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책/ 유대인 이미지의 역사를 읽고 쓴 독후감입니다.
장별로 정리되어있습니다.

목차

1) 전체 감상

2) 각 장의 내용 평가
1장. 반 유대주의적 이미지들
2장. 권력있고 부유한 유대인 이미지
4장. 독일인과 유대인의 공생론에 대한 비판
5장. 시대 정신으로서의 유대인 혐오
7장. 안네 프랑크의 신화
8장. 방어에서 비롯된 유대인 혐오

본문내용

1) 전체 감상
나에게 있어 유대인, 유대인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문학 작품 이었다.
유대인 하면 안네의 일기, 베니스의 상인과 같은 문학작품과 문학작품은 아니지만 탈무드 쉰들러 리스트 가 떠올랐다. 탈무드는 내 책장에 꽃혀 있어 언제나 읽고 싶을 때마다 꺼내서 읽는 나의 애독서다. 안네의 일기나 탈무드를 보면 유대인은 긍정적이며 핍박 받는 민족, 반대로 베니스의 상인이나 다른 글 들을 읽어보면 또 악랄하고, 사기꾼 적인 민족과 같은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와 같이 나에게 있어서 유대인이란 그리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인종이랄까. 단지 머리가 아주 좋은 인종이라는 것에 대한 확고한 이미지가 있었다. 수업시간에 유대인에 관한 발표를 들으면서 유대인에 대하여 조금씩 이해가 가기 시작하였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이후 유대인들은 이제 잘 살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별 근거가 없었다는 생각 이였다는 것을 인식하였다.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안네의 일기의 의미를 평가한 부분인 ‘안네프랑크의 신화’라는 장이었다. 일단 안네가 네덜란드 암스텔 담에 피신해 있었던 것도 몰랐었고, 자연히 히틀러 치하의 독일과, 폴란드에서 있었던 홀로코스트와는 거리가 먼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자연히 홀로코스트의 실제와는 조금 다른 인식을 하고 있다는 저자의 주장에 상당부분 수긍이 갔다. 사실 유대인에 대한 이미지가 애초에 나에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