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산업구조의 변화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1.01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산업사회에서 정보화 사회로의 산업구조의 변화에 대한 글

본문내용

사회는 산업혁명을 거쳐 정보화 사회로 바뀌었다가 더 나아가 디지털 사회로 변화하고 있다. 디지털 사회는 산업혁명과 같은 패러다임의 변화인 것이다. 이에 따라 사회, 정치, 산업,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 이번에 알아보고자 하는 것은 21세기의 산업에 관한 것인데 특히 21세기에는 어떤 산업을 육성하고 어떤 상품을 수출해야 국가경제 및 개인의 이익에 도움이 되는지 초점을 두고자 한다.

과거에는 산업사회를 대표하는 생산과정을 통해 나온 상품이 수출품의 큰 비중을 차지했는데 디지털 기술의 진보로 여타의 산업, 인간의 생활, 문화 등 다른 분야에서의 수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된다. “현재 선진국들은 19세기 산업혁명기의 변화에 편승하였던 국가들이다. 영국, 미국, 유럽은 직접적으로 산업혁명을 주도 하였으며 일본은 조기에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변화를 받아들였기 때문에 선진국으로 성장 할 수 있었다. 일본 이후 다른 국가는 선진국에 접어들지 못했다. 우리나라도 선진국의 문턱까지 갔으나 국가 부도 위기까지 추락을 하는 것을 경험했다. 이는 단순히 경제 성장만으로는 선진국 진입이 불가능하고 선진국과 같은 시스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우리나라의 산업도 세계화의 흐름에 발맞추어 나가야지 이 흐름에 뒤쳐진다면 전에 상황을 다시 겪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그러나 무조건 그 흐름에 맞추기 보다는 국가의 특화되어있는 수출산업을 독창적으로 연구 개발(R&D)하여 다른 국가들보다 비교우위를 가지는 것 또한 중요하다. 21세기의 산업은 단순히 상품을 제조하는 것이 아니고 인간의 지식과 정보를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에 산업혁명의 변화에 편승하지 못한 후발국가가 선진국의 기술혁신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은 어렵다고 했다. “후발국이 공업화를 통해 고성장을 영위할 수 있는 catch-up 전략은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으나 규모의 경제가 한계에 도달하는 시점에서 필요한 시스템 변화와 같은 개혁은 이해집단의 갈등으로 인해 어렵기 때문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