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가체제가 국제 기구에게 일정한 권력을 위임해야 하는가?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30 | 최종수정일 2015.02.23 워드파일MS 워드 (doc) | 26페이지 | 가격 3,800원

소개글

국가체제가 국제 기구에게 일정한 권력을 위임해야 하는가?

본문내용

지구 사람들은 현재 각자 그들의 영토에 절대적인 주권을 주장하는 국가 상태라고 알려진 정치체제 안에 조직되어 있다. 주권은 대체적으로 최고의 국내권역 그리고 외부 통제로부터의 자유라고 정의 될 수 있다. 이것은 항상 그렇지 만은 않았다. 참으로, 국가체제 조직은 오직 지난 몇 세기 동안에만 발전된 것이다. 인류의 이전 역사들은 가족에서부터 씨족 그리고 부족으로부터 도사국가, 봉건영지, 왕국, 제후국, 공국, 봉토 국, 기타 등등과 같은 정치조직의 많은 형태들을 실험해 왔다.
따라서 국가체제가 인류가 조직해야 할 가장 자연스러운 방법이라고 추측할 이유가 없으며, 이것이 미래에도 막연히 지속될 것이라고 볼 수 없다. 참으로, 현재의 형태 안에서, 이것이 당면한 문제들을 풀 수 없을지도 모르며, 이날들은 세어지고 있을지도 모른다.
“국가체제는 시대에 뒤쳐진 것이다”라고 리처드 버넷은 적었다. “국가체제는 200년 전에 봉건제도를 시대에 뒤쳐진 것으로 만든 것과 똑같은 방법인 거대한 혁명에 의해 역사 시대에 뒤쳐진 것이 되 버렸다”라고 한스 J. 모건소는 말했다. 노르만 일가는 논쟁했다, “우리가 국가들로부터 전쟁을 시작하게 만드는 기관과 전쟁을 수행하게 하는 기관들을 즉시, 완벽하게 빼앗아야 한다.” 다른 이들은, 학생들은 세계문제에 대해 국가가 동등한 인상적인 신임장을 갖고, 평화가 유지되기를 바라며, 현재 국가 체제 중심의 국제적인 시스템의 위험성을 깨닫고 있다. 런던대학의 존 버튼은 “세계적인 권위의 발전에 대한 기대는 지구가 다른 행성으로부터 공격 받을 때에나 논리적으로 성립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평화를 지키기 위한 국제적인 무력에 관해서도 언급하였다. “국제적인 강제는 전제정치의 형태이며, 이러한 것은 현존하고 있는 국가들에 의해 받아들여질 수 없다” 고 말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