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브레이크 없는 위험한 왜곡 교과서 - 일본의 공민․지리 교과서 개악

저작시기 2005.04 |등록일 2006.12.29 한글파일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발표도 했던 것인데, A+ 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받았습니다.
큰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많은 이용 부탁 드립니다ㅡ^^

본문내용

현행 교과서에는 후소샤 공민교과서만이 본문에 ‘다케시마는 역사적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하고 있다. 그러나 2006년판 합격본에는 후소샤 뿐 아니라 도쿄서적과 오사카서적 등 모두 3개의 공민교과서가 독도를 일본영토로 규정하는 ‘개악’을 단행했다. 후소샤 교과서는 2006년판 검정신청본 본문에 ‘다케시마는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상으로도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규정함과 동시에 앞표지 부분에 독도 전경 화보를 싣고 ‘한국과 일본이 영유권을 놓고 대립하고 있는 다케시마’라고 주석을 달았다. 결국 본문에는 신청본을 그대로 받아들여 현행본에서 ‘국제법상으로도`라는 부분이 추가됐으며, 화보에는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는 다케시마’라고 표현해 검정 신청본보다 더 개악됐다. 일각에서는 일 문부성이 개악시켰다는 지적도 있다. 독도관련 표현이 현행본에 없던 도쿄서적과 오사카서적도 검정본에는 ‘시마네현 오키섬의 북서쪽에 위치한 다케시마는…일본고유의 영토’, ‘시마네현 해역의 다케시마는 한국도 그 영유를 주장하고 있다`고 개악했다. 게다가 오사카서적은 본문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영역으로 명시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