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답사]청주지역 답사를 마치고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2.28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청주지역의 문화유적을 답사하고 보고서를 쓴 것입니다.
답사지역은, 상당산성 → 국립청주박물관 → 신항서원 → 청주향교 → 철당간 → 고인쇄박물관 → 흥덕사지 순으로 하였습니다.
발표도 했던 것인데, A+ 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받았습니다.
큰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많은 이용 부탁 드립니다ㅡ^^

목차

청주시 개관
상당산성(上黨山城)
신항서원(莘巷書院)
청주향교(淸州鄕校)

본문내용

......

진정 마귀를 굴복시키는 쇠기둥이요, 적을 물리치는 오색 깃발이로다.
당대등 김예종은 고을의 호족이자 마을의 양반이었는데, 어쩌다 전염병을 얻게되자 높다란 철당간을 세워 사찰을 장엄하게 꾸미겠노라고 부처님께 맹세하였다. 그러나 흐르는 물은 멈추게 할 수는 없어 그는 어느덧 저 세상 사람이 되었고, 철당간 건립 불사는 몇 년이 지체된 채 훌쩍 세월이 지났다. 이때 사촌형 당대등정조사단은어대 벼슬인 김희일 등이 아우의 바램을 이루고 기울어가는 불가의 위엄을 되살리고자 삼십 층의 쇠통을 겹쌓아 육십척 당간 기둥을 세웠으니, 구름을 뚫고 해를 우러르며 안개를 거느린 채 공중에 솟았다. 그 옛날 솜씨 좋은 목수 노씨의 구름 사다리로도 이 당간의 용머리에 오르기 어려우며, 화려하다던 감녕의 비단 밧줄조차 이 당간에 드리워진 오색 영롱한 술에 비하면 초라하나니, 깊고 간절한 신앙심과 지극한 혈육의 정으로 영원한 불가의 법도를 드높이고, 사찰의 무궁한 발전을 꾀하였다 할 만 하도다. 이 사람은 미련하고 쓸모도 없는데 갑작스럽게 권유를 받아 이 짧은 글을 짓게 되었으니, 내용은 다음과 같다.
새로 세운 당간의 위용 하늘을 찌르는데, 솜씨 있게 만든 물건, 불가의 도리를 빛내네. 형과 아우 두 집안 착한 업을 닦아서, 쇠를 부어 세우니 영원무궁 하리로세.
이 절의 책임자는 석주 대덕, 시주하고 일을 추진한 사람은 김희일 정조, 김수□ 대등, 스님 희□, 김관겸 대등, 공사 감독은 큰스님 신학□□, 전 시랑 손희 대마, 전 병부경 경주홍 대마, 학원경 한명식 대마, 전 사창 경기준 대사, 학원랑중 손임경 등으로, 큰 □□를 주조하였다. <용두사 철당기>

......

참고 자료

한국문화유산답사회, 1998, 『답사여행의 길잡이』, 돌베개
국립청주박물관․청주고인쇄박물관․각 유적지에서 받은 각종 안내서
김돈․김종수, 2002, 『뿌리깊은 한국사 샘이깊은 이야기』, 솔
고등학교 『국사』, 교육인적자원부
청주‘시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