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사회과학]농민층 분해 및 노동시장 계층구조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27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농민층 분해 및 노동시장 계층구조에 관한 레포트 입니다. 좋은 참고자료 되시길...

목차

1. 서론

2. 지주제의 발전과 농민층 분해 (중세사회)

3. 농민층 분해조건의 변화 (1980년대)

4. 자본의 유입에 따른 농민층 몰락

5. 농촌사회 통계자료들

6. 맺음말

본문내용

1. 서론

농민층 분해의 조건들 : 1980년대에는 농업구조 조정정책에서 소수의 대규모 농가 육성을 지향하고 영세소농을 탈농시키는 정책, 미작의 기계화를 계기로 농민층 내부의 생산력 격차가 서서히 생기기 시작하고 중대형농기계일관체계가 확립되면서 가족 노동력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전통적 소농경영과는 다른 특징들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농민층이 분화되어 가는 조건에 있어서는 서로간의 생산력의 격차라든지 또는 상층 농의 생산력 적 우위에 입각하여 생산된 잉여가 농업에 재투자되어 확대 재생산되는 조건 또는 하층농이 탈농할 조건으로서 농외 노동시장의 충분한 전개 등을 들 수 있다.

2. 지주제의 발전과 농민층 분해 ( 중세사회)

생산력과 상품화폐경제의 발전은 지주전호제에서도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농업생산력이발달하자 적은 노동력으로 많은 수확을 할 수 있게 되어 상대적으로 노동력이 남아돌았다. 양반이 아니더라도 전호농민을 확보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농민들 가운데서도 자기 토지나 차경지를 이용하여 많은 농지를 경영하는 부농이 되기도 하였다.
한편 상품화계경제가 발전하면서 토지도 상품으로 활발히 거래되어 ( 토지의 상품화 ) 누구나 돈만 있으면 땅을 사서 땅 주인이 될 수 있었다. 이렇게 되자 상민들도 지주의 대열에 끼어들었다. 상민으로서 상업, 광업, 수공업에 종사하거나 투자한 사람 가운데서는 양반을 앞지르는 부자가 생겨났다. 농민 가운데서도 농업 생산력의 발전에 힘입어 적은 땅을 가지고도 상품작물을 재배하여 많은 이득을 남기는 사람이 생겼다. 이들은 대부분 가장 안정된 수입원인 토지를 사서 지주가 되었다.
이렇게 하여 양반은 지주이고 노비나 평민은 전호농민이거나 아니면 자작농이던 중세사회의 기본 틀이 깨어졌다. 지주와 전호농민의 관계도 전호농민이 지주에게 일방적으로 묶이는 것이 아니라 서로 경제적으로 필요하여 맺는 관계로 바뀌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