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채만식 작가론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2.27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채만식 작가론입니다. 도움되길 바래요

본문내용

채만식은 1930년대뿐만 아니라 한국문학사 전체를 통틀어 거대한 봉우리고 솟아 있는 작가다. 1924년 단편 「세 길로」를 발표함으로써 작품 활동을 시작한 그는 초기에 카프의 회원은 아니었으나 카프에 동조하는 동반자작가로 활동했다. 1930년대 중반부터 신문사와 잡지사 기자 생활을 정리하고 오로지 소설 창작에 전념하여 식민지 강점기의 현실 속에서 타락해가는 인간 군상을 그린 장편소설 『탁류』(1938)와 현실의 부정적 측면을 꼼꼼하게 묘파하고 풍자한 「레디메이드 인생」(1934), 「치숙」(1938), 장편 『태평천하』(1938) 등의 뛰어난 작품을 남겼다.

채만식이 문학적으로 각광을 받기 시작하는 것은 1934년 「레디메이드 인생」과 같은 풍자적인 작품을 발표한 뒤부터였다. 「레디메이드 인생」과 같은 풍자문학이 당시 상황에서 이체를 띠었던 것은 무슨 이유였을까? 1934년대 중반 이후는 프로문학이 잠차 지하로 숨어들어가고 그 대신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