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보와 사회]과학혁명의 구조에 대한 논의와 미래 발전방향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27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Ⅰ. ‘과학혁명’의 구조

Ⅱ. 미래 발전방향

본문내용

Ⅰ. ‘과학혁명’의 구조

과학혁명은 ‘패러다임 이전 시기-패러다임의 출현-정상과학-위기의 증가(비상과학의 시대)-새로운 패러다임의 출현-과학혁명-새로운 정상과학’ 과 같은 순환적 구조를 지닌다. 여기서는 크게 정상과학, 이상현상의 발견과 정상과학의 위기, 위기에 대한 반응, 그리고 과학혁명의 단계로 나누어 다뤄보고자 한다.

- 정상과학
자연과학이 성숙되지 못한 시절에는 여러 학파들이 서로 경쟁하며 난립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를 pre-paradigm이라 한다. 그러다가 하나의 학파가 승리하게 됨으로써 ‘이전 패러다임 시기’가 종결되고 정상과학(normal science)의 단계가 시작된다.
토마스 쿤에 의하면 패러다임이란 ‘어느 과학자 공동체 구성원들이 공유하고 있는 신념 가치 기술 등의 총체적 집합’을 지칭하며 다른 하나는 ‘이 같은 구성체 중에서 다른 문제해결을 위한 모델과 범례로서 사용되는 구체적인 문제해결의 예(例)’를 지칭한다.
정상과학은 하나의 패러다임에 근거한 연구활동을 의미한다. 이러한 정상과학에서 패러다임은 문제 해결의 방식 뿐 아니라 해결해야 할 문제 거리와 그 문제해결의 타당성을 평가하는 기준을 제공해 주는 역할을 한다.
초기의 패러다임은 결코 모든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해 주지 못하여 그 후의 정상과학의 작업들을 통해서 더욱 세련되고 명료화되어야만 한다. 정상과학은 패러다임이 제공하는 문제 거리들을 패러다임을 통하여 풀어가는 작업이지만, 동시에 사실 수집, 이론의 정식하 등을 통하여 이러한 패러다임을 더욱 세련화 되고 상술해 가는 작업이기도 하다.
정상과학 내에서 패러다임은 견고하게 보호되며 변칙성에 의해 직접적으로 공격을 받지는 않는다.

- 이상현상의 발견과 정상과학의 위기
연구가 진행됨에 따라 기존 패러다임으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현상인 이상현상이 속출하고, 이러한 예외적인 이상현상들이 축적됨에 따라 기존 패러다임의 불완전성과 불충분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그러나 이러한 변칙성이 증가하면 할수록 정상과학의 규칙은 점점 더 모호해 지며 패러다임이 있기는 하지만 그것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패러다임이 무엇인가에 대해 전적으로 의견이 일치하지 않게 된다. 이럴 경우, 기존 패러다임은 위기 상황을 맞게 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