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립 밴 윙클 해석본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26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마누라에게 시달리는 밴 윙클
2. 어느 맑은 가을날
3. 이상한 사람들
4. 사라진 마을
5. 도대체 나는 누구일까?
6. 립 밴 윙클을 부러워하는 사람들

본문내용

허드슨 강을 거슬러 올라간 본 사람이면 누구나 캐츠킬 산맥을 잊지 못할 것이다. 북미주 동해안에 있는 대 아파라치아 산맥의 갈라지는 기점에서 산봉우리들이 강의 저 멀리 서쪽으로 솟아올라 마치 허리를 뒤로 젖히면서 굽어보고 있는 듯 하다. 계절이 바뀌고 날씨가 변할 때마다, 아니 하루에도 몇 번씩 때에 따라 이 산들의 꿈 같은 빛깔과 형태는 조금씩 바뀌곤 한다.
그래서 멀리 혹은 가까이 있는 이 일대 여인들은 이 산을 일종의 기상 관측 표지처럼 여기고 있다. 맑게 개인 하늘이 저물어 오면 산은 보라빛을 띠고 아름다운 저녁 노을에 불쑥 윤곽을 드러낸다. 다른 곳에는 구름 한 점 없는 때에도 이 산들의 봉우리만은 잿빛 두건을 뒤집어 쓴 듯 안개가 자욱하여 저물어 가는 저녁 해의 마지막 빛을 반사하고 눈부신 왕관처럼 붉게 빛나곤 했다.
환상 같은 이 산의 기슭, 산의 푸른 빛이 좀더 가까워지면서 생생한 초록빛으로 옅어지는 근처에 아련하게 연기를 피워 올리는 마을이 있다. 그 판자 지붕이 수풀 속에 점점이 보이는 것을 혹시 배를 타고 지나가면서 봤던 분들이 있을지도 모른다. 이것은 역사가 퍽 오래된 작은 마을로 이 지방을 처음 개척할 무렵 홀랜드 이주민들이 세운 마을이다. 바로 피터 스타입샌트(바라건대 하늘나라에서 편히 잠드소서!)가 이 땅을 다스리던 초기의 일이었다.
얼마 전만 해도 이 곳에는 최초의 이주민들 집이 몇 채 남아있었다. 그 집들은 홀랜드에서 갖고 온 자그마한 노란 벽돌로 지어졌고, 네모진 창들이 달렸으며 집 정면엔 바람막이, 지붕에는 바람개비가 달려 있었다.
이 마을의 지금 말한 이러한 집에(실은 꽤 헐고 비바람에 부숴져 있었지만) 립 밴 윙클이라는 아주 정직하고 착한 사나이가 살고 있었다. 이 사나이는 피터 스타입샌트 시절에 용감한 군인으로서 이름을 떨치고 크리스티나 요새 공격에도 참가한 밴 윙클 가문의 자손이었다.

참고 자료

립밴윙클 해석본입니다
영문학 전공하시는분들 참고해세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