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무살의 경제학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26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책의 단원별 요약과 독후감으로 정리함

본문내용

 분배란, 물건이나 서비스 그리고 권력이나 명예와 지식등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재화”를 나누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사람에게 도움과 만족을 주는 재화의 속성을 “가치”라고 하고 가치 있는 재화를 소유함으로써 느끼는 주관적인 만족을 “효용”이라 말한다.

 분배하는 방법에서 올바른 분배는 가능한 많은 사람들이 인정하는 기준에 기초한 정당성과 정치와 사회영역에 있는 요인과 비경제적인 요인을 무시한 경제영역의 논리에만 기초해야한다.
즉, 올바른 분배의 문제는 정당성과 경제학적인 요건을 충족하는 기준을 탐구하는 것이어야 한다

고대 그리스 시대와 아리스토텔레스

 고대 그리스 시대는 정치영역에서는 자유와 참가, 정의나 책임이 모순을 이루게 되었고, 사회영역에서는 민주주의와 신분제도가 모순을 이루었으며 경제영역에서는 상품경제와 자급자족 경제가 현실적인 면과 사상적인 면에서 혼재 되어 있었기에 재화의 올바른 문제가 매우 중요한 문제로 인식.

 아리스토텔레스는 분배를 정의의 문제로 생각하여 분배적 정의와 시정적 정의 응보적 정의를 말하였다. 공동체전반에 있는 사물의 배분과 관련되고 각각의 인격적인 차이(위대함) 따라 재화를 차등 분배 하였고, 개인의 위대함과 재화 가치의 합계 비율은 변함이 없다는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분배론의 문제점은 개인의 위대함이라는 경제적이지 않은 기준과 재화가 갖고 있는 가치를 비교하거나 측정 기준이 명시되지 않아서 경제적인 분배론으로서 주장은 완전하지 못하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