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Tristan 과 Iseut의 신화에 내재되어 있는 중세의 사랑과 그 문제점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2.26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A+자료입니다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트리스탄과 이죄』는 프랑스인들의 선조라 일컬어지는 켈트족의 옛 전설을 소재로 한 단편들이다. 그 사랑과 죽음의 강렬함과 아름다움 때문에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의 중세 문헌, 다시 말해서 거의 모든 유럽에 보급되어 서구 연애문학의 전형이 되고 있다. 이 이야기가 사랑이야기 중에 가장 매력이 있고, 그 원형이라 할만하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 작품의 원형은 오늘날 남아 있지는 않으나, 구전 형태로 전해지는 이야기들을 12세기의 70년대 무렵과 80년대에 음유시인이라 할 수 있는 토마스(Thomas)와 베룰(Béroul)이 이를 고쳐 썼고, 조제프 베디에(Joseph Bédier)가 20세기 초에 이 글들을 재구성하였다.
이 작품은 중세에 엮어졌기 때문에 그 시대의 사회 모습들이나 의식들이 반영되어 있는 것은 당연할 것이다. 암흑기라고도 불리는 중세사회를 지탱해준 것이 그리스도교와 봉건제도였던 만큼 하느님과 군주에 대한 충성, 즉 신앙과 명예라는 두 가지 원리가 중세 문학에도 깊이 스며들어 있다.
『트리스탄과 이죄』 신화도 예외는 아니다. 트리스탄이란 이름이 만들어진 것은 그가 출생했을 때 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신 뒤였고, 어머니 흰 꽃(Blanchefleur)은 트리스탄을 출산하다가 숨을 거두었는데, 그런 연유로 그의 이름이 프랑스어로 슬프다는 뜻인 triste와 사람이라는 뜻인 an(hum)이 들어가서 Tristan이 되었다. 이 이름은 전개되는 이야기 역시 슬프다는 암시를 주기도 한다. 이 이야기는 연인의 사랑을 담고 있는데 트리스탄이라는 이름만큼 슬픈 사랑을 맞게 되는 것이다.
사랑! 사랑은 아름다운 말이다. 그런데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일까? 사랑 그 자체로서 아름다워야 하는 것이 아닐까? 트리스탄과 이죄의 사랑도 그럴까? 또한 그들 사랑의 문제점은 없는가? 종래의 『트리스탄과 이죄』 연구들을 보면 모든 장애물과 갈등을 뛰어넘는 참으로 순수하면서 지고지순한 사랑, 애틋하고 슬픈 사랑, 그들의 완벽하고도 아름다운 사랑에 관한 주제들이 대부분이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