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담장과 굴뚝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25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담장
굴뚝

본문내용

담장
담장, 즉 울타리는 집 주변을 둘러쳐서 집과 집 자체의 외부공간, 즉 마당이나 정원 등을 외부와 격리하기 위한 시설이다. 담장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외적이나 야생동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수단으로 설치되기 시작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이러한 점에서 생각할 때 담장이 언제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하였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매우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것만큼은 확실하다. 담장이라는 개념의 범위를 확장시키면 마을이나 도시를 둘러싸고 있는 성곽이라는 개념이 된다. 성곽이 매우 오랜 옛날부터 축조되었음을 알려주는 증거자료들은 매우 많다. 고대의 목책(木柵)이나 토성(土城)등이 그것이다. 또한 고구려 고분의 벽화에는 성곽이나 담장으로 볼 수 있는 시설이 그려져 있다. 삼국사기(三國史記)옥사조(屋舍條)에는 진골(眞骨)계급은 양동(梁棟)을 사용할 수 없다는 규정이 기록되어 있다. 양동은 현재 경복궁이나 덕수궁과 같은 궁궐의 외부 담장, 즉 궁성(宮城)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담장 시설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로 미루어 볼 때 삼국시대에 이미 현재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매우 발달된 형식의 담장 시설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담장에는 다양한 형식이 있다. 땅바닥에 나무를 박아 만든 목책(木柵), 흙을 쌓아 만든 토담 등은 원시적인 형태의 담장이라 할 수 있다. 집 주변 대지 경계에 나무를 심어 울타리로 삼기도 하였다. ‘생울’이라 부르는 것이다. 지금도 시골에 가면 집 주변으로 나무를 심어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