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수혈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24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수혈제제의종류와방법,정의가설명

목차

☞전혈이란 무엇입니까?
☞농축적혈구란 무엇입니까?
☞백혈구제거 혈액제제란 무엇입니까?
☞농축혈소판이란 무엇입니까?
동결침전제제란 무엇입니까?
백혈구제제란 무엇입니까?

본문내용

☞전혈이란 무엇입니까?
전혈은 45 또는 56 mL의 CPDA-1 항응고보존제가 들어있는 혈액 bag에 320 또는 400 mL의 혈액을 채혈하여 냉장 보존한 것입니다. 헤마토크리트는 대개 36-40% 정도이며 채혈 후 24시간이 지나면 이에 함유되어 있는 혈소판의 활성과 과 불안정성 응고인자인 factor V와 VIII의 활성은 잃어버리게 됩니다. 전혈은 반드시 1-6 C에서 보존해야 하며, 보존기간은 35일입니다. 실온에 30분 이상 노출된 전혈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채혈 후 24시간 이내인 신선 전혈(fresh whole blood)의 사용은 과학적인 정당성이 없으며 실제로 헌혈 후 ABO 및 Rh typing, 간염 및 AIDS 검사 등 헌혈자 검사를 시행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하면 검사를 필한 안전한 신선 전혈을 얻기가 거의 불가능합니다. 채혈 후 보존기간이 7일 이내인 전혈은 2,3-DPG가 비교적 잘 유지되고 있으므로 신생아 용혈성질환의 치료를 위한 교환수혈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 쓰게 됩니까?
심한 출혈이 있는 환자, 즉 총혈액량의 25% 이상 되는 출혈이 지속되어 쇼크에 빠질 우려가 있는 환자에게는 전혈을 수혈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혈은 산소운반능과 혈액량 확장이 동시에 요구될 때에만 사용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적은 출혈 또는 만성 빈혈 환자에게 주입속도가 빠르게 전혈을 수혈하면 혈액량 과부하를 초래하여 폐부종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24시간 이상 저장된 전혈에는 생존 가능한 혈소판과 백혈구가 거의 없으며 factor V와 VIII의 농도도 저하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혈소판과 백혈구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혈소판 또는 백혈구제제를 수혈해야 하며 혈액응고인자를 보충하기 위해서는 신선동결혈장 (fresh frozen plasma)을 수혈해야 합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