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제주도 영어타운 건설에 관한 레포트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23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100원

소개글

[영어타운 건설에 관한 견해]
기존에 건설된 파주의 영어타운과는 다른 개념으로 정부는 제주도에 여의도만한 주거형 영어타운을 건설한다고 한다. 정부는 늘어나는 교육수지의 적자를 줄임과 동시에 학생들의 영어소통 능력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다라는 슬로건 아래 정책을 시행하려고 한다. 과연 영어타운이 건설되면 정부의 예측대로 해외유학이나 어학연수등 영어 교육을 위한 해외로 인한 외화 유출을 막을 수 있을 것인가? 나의 견해는 다소 부정적이다. 제주도에 건설될 영어타운에대한 논쟁에 앞서서 2006년 상반기에 완공된 파주 영어마을에대해 살펴보자. 파주영어마을에서 영어교육에 대한 장밋빛 미래를 보았다면 영어타운은 적극 권장할만 할 것이다. 하지만 실상 파주의 영어마을은 성공하지 못했다.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서 공중파 TV에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영어 프로그램이 방영된다. 프로그램의 주 내용은 파주의 영어마을에서의 생활 모습을 하나하나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그곳이 영어교육의 올바른 길인 것처럼 선동한다. 실제로 영어마을내부에 있는 외국인을 살펴보자면 강사 97명(미국33명, 영국6명, 호주5명, 캐나다37명, 뉴질랜드 10명, 남아프리카6명)를 제외한 파주상가시설 외국은 모두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은 동유럽 사람들이다. 패스트 푸드점, 가족레스토랑, 기념품점 등 11개 상가시설에 외국인 35명이 판매원으로 고용되어 학생 등 방문객들과 대화를 나누며 영어로 주문하고 쇼핑하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국가별로 러시아 15명, 루마니아 15명 외에 그리스, 모로코, 폴란드, 우즈베키스탄, 미국 각 1명으로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원어민은 미국인 1명에 불과하다. 이데 대해 관계자는. 원어민 근로자는 고용 비용이 비싸고 비용 절감 차원에서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동구권 출신들을 고용하고 있다고 말한다. 모두 대졸이상의 영문학 석사 이상 학력도 다수 포함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언어에 있어서 만큼은 원어민과 외국인과의 차이는 확연히 들어난다. 한국인이 영문학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고 해서 미국의 원어민과 언어상의 발음이 99% 비슷하다고 할 수는 없는 일이다. 파주영어마을에 원어민대신 외국인이 상주하고 있는 것은 아마 재원이 부족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일 것이다. 영어마을을 운영하자만 강사들의 임금과 여러 기반시설 유지비가 필요한데, 영어마을의 수요가 그만 큼 많지 않기 때문에 재정을 걱정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목차

제주도에 생기게 될 영어타운에 관한 뉴스기사
[영어타운 건설에 관한 견해]

본문내용

영어전용타운'에는 초ㆍ중ㆍ고ㆍ대학 등 정규학교 과정은 물론 영어교육센터, 민간 영어 교육 시설등 여러 가지의 부대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이로인한 외국학교의 분교를 통한 외화유출은 상상이상일 것이다.
파주영어마을은 주거공간개념이 아니기에 2~3일 머물며 외국인과 몇마디 대화를 하면서 영어권 문화를 익히는데 주목적을 둔다. 따라서 영어 학습을 위한 방문보다는 단순히 즐긴다는 ‘소풍’과도 같은 생각으로 아이들이 참여하기 쉽다. 교육의 효용을 따지기는 어렵지만 체험활동에 임하는 자세를 보고서 우리는 교육의 효용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이 측면에서 두 번째 과연 효용성이 얼마만큼 있을 것이냐 하는 의문이 든다. 통상 영어로 의사소통 하기위해서는 듣기를 1년 정도하고 말하기를 1년 정도 연습을 하고 공부를 해야 원어민과 일상생활의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2년 동안 열심히 듣고 말했지만 그 후 지속적인 관리를 하지 않는다면 언어의 감각은 쉽게 사라지게 된다. 제주도의 영어타운은 1~2년 정도 주거와 학업을 동시에 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상주 기간의 적절함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참여 기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언어의 습득이라는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체험 학습적 요소가 더 강화 될 것이다. 극단적으로 생각해보면 제주도의 영어 마을을 다녀온 후 다시 해외유학을 가는 경우가 늘어날 수 있을 것이다.
셋째로 영어타운에 들어가는 엄청난 교육비와 그로인한 교육의 양극화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찾아 볼 수 없다는 점이다. 정부로서는 해외로 나가는 외화를 국내로 돌리겠다는 의지이지만
.
.
.
.
생략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