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당뇨 문헌고찰

저작시기 2006.04 |등록일 2006.12.22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당뇨에 관한 검사와 여러요법입니다.
많은 도움되시길..^^

목차

▶ 당뇨
▶ 검사종류
1) 뇨당검사
2) 혈당검사
3) 포도당 부하검사
4) 당화 혈색소(HbA1c) 검사
5) C-Peptide 검사
▶ 원인
▶ 식이요법
가)당뇨에 이로운 식품
나) 당뇨에 이롭지 않은 식품
▶ 운동요법

본문내용

▶ 당뇨
우리가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에너지가 필요한데 그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가장 중요한 영양소가 포도당이다. 섭취한 음식물이 포도당으로 변해서, 혈액 속으로 흡수된 후, 세포 내로 들어가 에너지로 변하게 된다. 이때 포도당이 세포 내로 들어가지 못하고 혈액 속에 머물러 있는 상태를 당혈(糖血)이라고 하는데 소변으로 당분이 넘쳐 나온다고 해서 당뇨(糖尿)라고 한다.
정상인은 혈액 속에 아무리 많은 당분이 흡수되어도, 또는 아무리 당분이 부족하여도 항상 정상수준의 혈당수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당 장기가 자동조절을 해 준다. 하지만 당뇨가 있는 사람은 혈당의 자동조절기능이 상실되어, 혈액 속에 포도당이 많으면 많은대로, 적으면 적은대로 고혈당, 저혈당의 불균형 상태로 수치를 유지하고 있다.
혈액 속의 포도당 농도가 올라가면 혈액이 끈끈하게 되고, 혈액이 탁해지면 혈액순환과 모든 신진대사가 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이럴 때 우리 몸의 자동조절 시스템이 신속히 작용하여 혈액 속에 머물고 있는 당분을 빨리 소변으로 배출시켜 혈액을 묽게 해 주기 위하여 소변을 자주 보게 하며(다뇨), 이로 인한 수분부족으로 물을 자주, 많이 마시게 된다(다음).
배가 고프다는 것은 세포에 에너지가 부족하니 영양소를 빨리 보충해 달라는 신호인데, 포도당이 세포 내로 흡수되지 못하고 소변으로 빠져나가므로 인해 먹어도 먹어도 계속 배가 고픈 것(다식)이다.
흔히 당뇨가 있으면 당분은 무조건 피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것은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자동차에 연료가 있어야 움직이듯이 세포가 건강하게 활동하려면 당분(포도당, 에너지의 근원)이 정상적으로 충분히 공급되어야 한다.
당뇨가 있으면 포도당을 만들어 내는 것은 정상이나, 세포 속으로 들어가는 량과 속도가 떨어지는 것이므로, 한번에 많은 음식을 먹어 일시적으로 지나치게 포도당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음식량을 제한하여 조금씩 여러번 나누어(하루에 4 ~ 5끼 정도) 먹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한꺼번에 많은 량의 포도당이 만들어지면 그 많은 포도당을 운반하기 위해 많은 량의 인슐린을 한꺼번에 분비해야 되기 때문에 췌장을 혹사시키게 된다. 이것이 반복되었을 때 췌장은 자기의 한계를 이기지 못해 무너지고 만다. 고혈당 상태가 계속되면 혈액순환 장애가 오며, 혈액으로부터 영양물질을 받아 대사기능을 하는 간장, 신장, 심장, 뇌를 비롯하여 모든 장기나 기관에 고장을 일으켜 각종 합병증이 오게 된다.
당뇨가 오래되면 신체 전반의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합병증이 쉽게 치료되지 않으며, 당뇨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결국은 그 합병증으로 사망하게 되는 아주 무서운 난치병이다. 특히 상처나 염증이 있을 경우 면역력 결핍으로 인하여 잘 아물지를 않으므로 상처나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
그리고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비만형(특히 복부비만)인 사람이 당뇨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다. 비만해지게 되면 다식으로 인한 당분섭취가 많아지게 되고 또한 간에서의 당 생산이 증가하게 되어 인슐린과 인슐린 수용체의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