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친일파청산

저작시기 2006.11 |등록일 2006.12.19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개항이후 친일파가 형성되는 과정과 일제에 의해 왜곡된 역사문제를 조선사편수회와 조선사편수회에서 만든《조선사》에 나타난 식민사관을 살펴보고자 한다. 그리고 해방이후 친일파 문제와 반민특위의 조직 및 구성과 활동, 와해에 이르기까지 친일파 처리과정을 살펴보고 그 의의를 살펴보고자 한다.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친일파 형성과정과 육성정책
1. 3ㆍ1운동 이전의 친일파
2. 3ㆍ1운동 이후의 친일파

Ⅲ. 역사학계의 친일행적
1. 조선사편수회의 구성과 역할
2.《조선사》에 나타난 식민사관

Ⅳ. 해방 후 친일파 청산 작업과정
1. 해방 직후 친일파 문제
2. 정부수립 직후의 정치ㆍ사회적 배경
3. 반민특위의 조직과 활동
4. 반민특위의 와해와 민족사적 의미
5. 남한과 북한의 친일파 처리과정의 차이점
6. 반민특위의 의의

Ⅴ. 맺음말

본문내용

반민특위가 본격적으로 활동을 개시하면서 극우보수 세력과 이승만 정권의 대응도 더욱 조직화되었다. 특위가 친일파의 조사 판결을 위해 각 도청ㆍ세무서ㆍ군 등에 필요한 자료를 요청할 경우 자료제공을 거부하거나, 정부 관료가 반민피의자의 증인으로 직접 나와 공개적으로 옹호하는 경우도 있었다. 또한 탄원을 통해 왜곡된 여론을 형성기도 하였는데, 탄원서는 대부분 반민피의자들이 일제시기 관료에 있었던 것을 자기 본의가 아니라 구성원을 위한 방패막이 조치였으며, 도민을 위한 지사적 결정이었다는 등의 항변을 하고 심지어 일제와 싸운 독립운동가로 묘사하기도 일쑤였다. 그런데 반민피의자를 애국자로 둔갑시킨 이런 탄원은 정관계 인사, 언론계 인사, 지역 유지, 종교계, 교육관계자들이 작성하였다. 이런 친일인맥들은 대부분은 일제시기부터 지연ㆍ학연 등으로 결탁되어 있기도 하였다.
극우보수 세력과 이승만 정권이 공개적으로 친일파 처벌을 저지하고 나선 것은 1948~49년 정국과 무관하지 않았다. 이승만 정권의 정통성은 흔들리고 있었다. 거기에다 이승만과 단정을 수립한 한민당과 결별하자, 이승만 정권은 믿을만한 유일한 지원세력이 이제 친일파 뿐이었다. 이는 이승만 정권의 생존여부의 문제였다. 이런 상황에서 이승만 정권과 극우반공세력은 똘똘 뭉쳤고, 정국의 반전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1949년 6월 김구 암살ㆍ국회프락치사건ㆍ반민특위 습격이라는 6월 총공세로 나왔다. 즉 반공이데올로기를 이용한 일련의 반민특위 와해사건은 이의 연장이었다.

참고 자료

강만길,《고쳐 쓴 한국현대사》, 창작과 비평사, 1994.
강정구,〈해방 후 친일파 청산 좌절의 원인과 그 민족사적 교훈〉《한국근현대사와 친일파문제》,아세아 문화사, 2000.
김봉우,〈친일파 청산의 좌절로 인한 민족사의 고난〉《한국근현대사와 친일파문제》,아세아 문화사, 2000.
김순석,〈사학계의 일제잔재-이능화의 식민사학을 중심으로〉《무크ㆍ친일문제연구 일제잔재 19가지》, 가람기획, 1994.
박걸순,《식민지 시기의 역사학과 역사인식》, 경인문화사, 2004.
서중석,〈친일파의 존재양태와 구조적 성격〉《한국근현대사와 친일파문제》,아세아 문화사, 200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