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래된 것과 헌 것의 차이점 -부석사를 통해 전통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알아본다-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19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오래된 것과 헌 것의 차이를 통해 전통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 전통적인 공간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다. 가치를 가지고 있는 오래된 공간을 찾아보게 되었다....
-부석사를 통해 전통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알아본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래된 것과 헌것의 차이점 ? ?
얼마 전에 공간과 대중문화 시간에 교수님께서 ‘오래된 것과 헌 것의 차이점’에 대해 리포트를 써오라고 하셨다. 그 주제를 듣고서 며칠 동안 내 머리 속에선 위와 같은 의문점이 맴돌았다. 오래된 것과 헌 것의 차이점이라... 평소에 쉽게 생각 하지 않았던 점이었다. 물론 새 것이 무조건 좋고 헌 것은 그에 비해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 나는 아니었다. 분명 헌 것 중에서도 새 것에서는 느낄 수 없는 중요한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다 보면 어떤 것 이건 간에 쉽게 질리곤 한다. 물건을 사용해도 그것이 망가지거나 못 쓰게 되지 않더라도 그것을 금세 헌 것이 되고 만다. 돈만 있으면 언제든 살 수 있는 ‘새 것’ 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사람들이 맹목적으로 새 것과 신제품에 열광하고 그것을 쫓는 동안 우리 주위의 오래된 무엇들이 하나 둘 씩 사라져 가고 있다.
나는 평소에 물건을 쉽게 사서 금세 버리는 성향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소비 형태와 사람들의 새 것을 찾는 과욕에 안타까워하곤 했다. 물론 나도 새 것을 사용하면 기분이 좋고 새 것을 좋아 하지만 좀 사용하던 것은 그만큼 나의 손때가 묻어있고 나와 함께 한 세월이 있기 때문에 새 것의 깨끗함 보다 더 값진 것이 있을 것이다.
그럼 그러한 ‘헌 것’ 에서도 무언가 다른 것이 있을 것이다. 무조건 ‘헌 것’ 이라고 값진 세월의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닐 테다. 여기에서 교수님이 내 주신 주제의 핵심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 한다.
헌 것이라 함은 낡은 물건, 곧 ‘오래 되어서 허술한 물건’ 이라는 뜻이다. 허술한 물건이 튼튼하고 깨끗한 새 것에 비해 좋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오래 되었지만 허술하고 낡았다고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