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성학]원시신화에나타난 여성의상징미학과자연관

저작시기 2006.07 |등록일 2006.12.17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모성,여성학)원시신화에나타난 여성의상징미학과자연관 에대하여 정리하였습니다.
목차참고.

목차

◇ 원시 신화에 나타난
여성의 상징 미학과 자연관 ◇
1. 위대한 어머니 여신과 몸의 상징 미학
(1) 자궁
(2) 가슴과 엉덩이
(3) 배와 배꼽
2. 달의 여신과 순환론적 세계관
3. 동․식물의 여신과 희생 제의
<참고 문헌>

본문내용

◇ 원시 신화에 나타난
여성의 상징 미학과 자연관 ◇

인류는 무비판적이고 맹목적인 현대 문명의 깃발 하에 급속하게 파괴되어 가는 자연 환경과 더불어 단순히 자신들의 생존 기반뿐만 아니라 자기 자신들의 파멸도 자초해왔다. 인간은 자신을 스스로 만물의 영장으로 옹립하고 스스로 만물의 지배권을 부여했다. 그것은 인간이 단지 ‘이성적’ 동물이라는 사실에 근거하고 있다. 그래서 인간은 존엄한 존재이고 그 외 다른 모든 것은 인간을 위해 존재하는 것들일 뿐이다. 그러나 과연 인간만이 이성적인 동물인가? 사실 이것은 어떤 능력의 소유가 문제되는 것이 아니라 정도의 차이가 문제이다. 이성적 능력의 일반적 기능을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한다면, 단지 인간만이 사유하는 것만은 아니다. 인간 이외의 동물들 가운데도 어떤 것들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이성 능력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단순히 이성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만 근거해서 다른 동물들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받을 수는 없는 것이다.
사실 인간도 자연(physis)이다. 인간은 세계 내에서 최고의 지위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독립적인 존재가 아니다. 인간 자신이 바로 자연의 일부이며 자연과 상호 의존적 관계에 있다. 따라서 인간의 삶은 자연의 이법과 밀접한 연관 관계를 가지며 유기적인 변화를 거듭해왔다. 수천년 동안 인간은 자신들의 지식과 문명을 통해서 늘 자신들과 함께 머물러 있던 자연 그 자체를 있는 그대로 수용하기보다는 오히려 자연을 거부하

참고 자료

박 희영, “엘레우시스 비밀 의식의 철학적 의미”, 한국외국어대학교 논문집 제 30집, 199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