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후 여성작가의 작품에 나타난 여성주인공의 성의식 연구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17 한글파일한글 (hwp) | 21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머리말
2. 타자화된 성의식(性意識)
3. 주체적인 성의식(性意識)
4. 맺음말

본문내용

지금까지 1950년대 소설에 대한 대부분의 논의는 전후(戰後) 문학적 특징에 초점을 두고 논구(論究)되어 왔다. 그것은 전쟁의 폭력적 상황이 전후사회나 문화의 향방에 결정적 규정력이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종전이후 반세기가 지난 지금, 50년대 문학의 특성에 대한 구명(究明)은 이제 전후 실존주의나 니힐리즘이 작품 내의 구체적인 형상화를 통해 어떻게 재현되어 있는지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연구가 요청된다. 본 연구는 50년대 문학 중, 그간 소홀히 취급되어온 전후 여성소설을 대상으로 하여, 그것에 나타난 여성의식의 변모를 등장인물의 성(性)의식에 초점을 맞추어 살펴보고자 한다.
한국문학사에서 여성문학에 대한 연구는 1980년대 후반, 강경애 소설의 리얼리즘적 성취에 대한 것을 필두로 시작되어, 90년대에는 서구 페미니즘이론을 도입, 우리 문학사에 적용시킨 연구 성과들이 나왔고, 2000년을 전후하여 일기 시작한 나혜석 연구의 열기는 ‘신여성’ 연구로 확대되었다. 근자에는 개화기에서 일제치하에 이르는 한국근대화 초기의 문화사나 풍속사에 대한 연구가 ‘기생’ 등과 연관되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반면 1950년대 여성작가의 작품에는 아직 문학사적 조명이 제대로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