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강자성 이력 곡선 결과 보고서

저작시기 2006.11 |등록일 2006.12.15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응용물리실험
실험 제목 - 강자성 다른길 오름 현상
목적 - 물질의 자기적 성질을 이해하고, 강자성체의 이력 곡선을 실험을 통해 관측한다
의 결과 보고서 입니다.

목차

실험 제목

- 강자성 다른길 오름 현상

목적

- 물질의 자기적 성질을 이해하고, 강자성체의 이력 곡선을 실험을 통해 관측한다

1. 실험 요약

2. 실험 결과

3. 결과 분석 및 고찰

참고 문헌

본문내용

1. 실험 요약

강자성 물질에서는 가해진 자기마당이 없더라도 원자(또는 분자)의 영구 자기모멘트들이 거의 모두 정렬되어 있다. 이러한 정렬의 원인은 분자마당 인데



가 되어서 가 0이더라도

----------(1)

으로 자기화가 존재한다. 이에 대하여 Pierre Weiss는 1907년에 강자성 이론을 유도하였다. Weiss는 분자들에 의해 생기는 분자마당의 실질적인 역할을 올바르게 인식하였다. 그는 왜 가 큰 값을 가져야 하는지 설명할 수 없었지만, 그는 그것을 사실로 받아들이고 그의 관점에서 이론을 전개하였다. 그의 이론에 의한 예연들은 실험으로 관찰된 값과 잘 일치함이 밝혀졌다. 그런 까닭으로 식 (1)에 의해 주어지는 분자마당을 흔히 Weiss 분자마당이라고 부른다.
그로부터 이십여년이 지난 뒤에야 비로소 Heisenberg에 의해 가 큰 값을 갖는 이유가 설명되었다. Heisenberg는 첫째 분자마당에 기여하는 것은 단지 스핀 자기모멘트뿐임을 보였고, 둘째 분자마당은 근본적으로 정전기힘에 의해 만들어짐을 보였다. 양자역학의 기초 위에, 그는 이웃하는 원자들의 스핀들이 평행 정렬로부터 반평행 정렬로 바뀔 때는 동시에 원자의 전자전하분포도 바뀌어야만 함을 보였다.(이러한 전하분포의 변화는 파울리배타원리의 결과이다.) 전하분포가 바뀌면 계의 정전기 에너지도 바뀌게 되며, 어떤 경우(강자성)에 평행 정렬이 더 선호된다.
강자성 시료는 Curie 온도보다 낮은 온도에서 자기화는 포화되어야 한다. 그러나 실제로 이는 잘 나타나지 않는데, 이는 강자성 물체가 구역(domain)으로 나누어진다는데 있다. 즉 각

참고 자료

고체물리학 / 2000 / 박홍이 외 6명 역 / 사이텍미디어
고체물리학 / 1997 / Charles Kittel 저 / 범한서적
전자기학 / 1996 / Reitz, John R. 저 / 차동우 역 / 도서출판 대웅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