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전사회학 이론의 유산

저작시기 2006.09 |등록일 2006.12.15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이 책은 고전사회학의 기본적인 이해의 설명을 돕고자 하는 레포트이다.
대체적으로 초기 사회학의 3대 아버지라 불리는 막스, 베버, 뒤르켐에 대한
고찰을 목적으로 만든 레포트이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현대 사회학 이전의 사회학을 흔히 우리는 고전사회학이라고 일컫는다. 그러한 고전사회학의 완성자 혹은 집대성한 사람을 우리는 3명의 학자로 보는데 그들이 바로 칼 맑스, 막스 베버, 에밀 뒤르켕이다. 이 세 명의 19세기 유럽 사회이론가들이 사회학의 기본적인 이론적 관심을 구축했다고 간주한다. 이들에 대한 분석과 비판에 대한 이론은 후기의 학자들에 의해서 끊임없이 재기 되고 있는데 그 가운데 기든스와 파슨스, 그리고 니스벳 등과 고전사회학이론에 대한 가장 중요한 두 명의 현대적 해석가인 알렉산더와 하버마스의 접근 방식까지 비교해서 살펴보자. 칼 맑스, 막스 베버, 에밀 뒤르켕의 이론은 사회학적 전통의 핵심을 구성하고 있는데 이들이 사회를 바라보는 역사적 상황에 대하여 서로 상이한 방식으로 반응하고 있다. 칼 맑스는 역사유물론은 자보주의와 산업의 대두를 강조한다. 그리고 사회는 경제적 관계. 즉, 생산수단의 유무로서 사회의 계급이 결정되며 이로 인해서 사회는 갈등이 발생하며 이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나타나는 필수불가결한 상황이며, 이러한 갈등은 사회주의 사회에서만 극복될 수 있다고 보았다. 베버는 근대사회를 이전의 사회조직형태와 구분시켜주는 것은 새로운 형태의 계급갈등뿐만 아니라 합리성의 출현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합리성을 뒷받침하는 것은 프로테스탄트윤리, 관료제, 과학 기술 등이 있다고 보았으며, 베버는 사회는 단순히 경제적 요인으로 인해서만 결정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정치적, 문화적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서 결정되어 진다고 보았다. 따라서 이러한 다양성은 계급(class), 신분, 파당(party)에 대한 이해로 이어진다. 뒤르켕은 근대세계를 각성된 세계로 바라보지 않으며 오히려 사회적 연대(social solidarity)의 창출과정에 중점을 둔다. 뒤르켕은 사회는 유기체와 같이 기능한다고 보며, 유기적 연대는 사람들이 집단을 창조하는데 민주적이고 합리적으로 참여하는 것에 기반한다고 보았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