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피고인을 보고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14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1983년 실제 있었던 사건을 영화화한 것으로 그동안 암묵적으로 간과해 오던, 강간당해도 싼 여자라는 인식에 일침을 놓은 영화이다.
1989년작으로 감독은 조나단 캐플런 (Jonathan Kaplan), 주연은 지성파 배우로 알려진 조디 포스터 (Jodie Foster)가 맡아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고 호평받은 영화이다.

목차

Ⅰ. 영화소개
Ⅱ. 줄거리
Ⅲ. 영화를 보고난 뒤...

본문내용

1983년 실제 있었던 사건을 영화화한 것으로 그동안 암묵적으로 간과해 오던, 강간당해도 싼 여자라는 인식에 일침을 놓은 영화이다.
1989년작으로 감독은 조나단 캐플런 (Jonathan Kaplan), 주연은 지성파 배우로 알려진 조디 포스터 (Jodie Foster)가 맡아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고 호평받은 영화이다.

처음에 영화를 보면서 많이 화가 나기도 했다. 당한 여성은 정말로 제대로 반항 할 여유조차 없었고 그렇게 강간을 당했다. 하지만 남자의 집안이 좋다는 이유만으로 그렇게 쉽게 죄가 가벼워 질 수 있다는 사실 또한 놀라지 않을 수 있었다. 실제로 강간이라는 죄목은 에메하기 때문에 처벌하기 어렵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증거도 그렇고 상황 또한 그렇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인공 여성이 강간이라고 강력하게 주장을 할 때 마다 도와주고 싶었다. 세상에 이런 일도 일어 날 수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나를 더욱 화나게 만들었던 건 그 변호사들의 행동 이었다. 사건을 자신들의 타협으로 마무리 짓는 그러한 행동 이었다. 그러면서 법정에서의 내용을 보면 강간이 아니라 여자도 즐겼다는 내용이 자꾸 나오는데 아무튼 말이 안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