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덕수궁][덕수궁 답사기][덕수궁 다녀와서]덕수궁 다녀와서(동상, 정관헌, 유현문, 함녕전, 석어당, 원구단, 구러시아공사관, 정동교회, 경희궁지, 서울성공회성당, 증명전,경교장, 덕수궁 다녀와서 느낀점, 덕수궁)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13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덕수궁을 다녀와서

목차

1. 대한문(大韓門)
2. 어구와 돌다리
3. 하마비
4. 연못과 매점
5. 중화문(中和門)
6. 중화전(中和殿)
7. 광명문(光明門)
8. 포덕문(布德門)
9. 석조전 (石造殿) 『궁중유물전시관』
10. 서관 『덕수궁미술관』
11. 분수대
12. 준명당(浚明堂)
13. 즉조당(卽祚堂)
14. 세종대왕 동상
15. 덕홍전(德弘殿)
16. 정관헌(靜觀軒)과 유현문(有賢問)
17. 함녕전(咸寧殿)
18. 석어당(昔御堂)
19. 원구단
20. 구 러시아공사관
21. 정동교회
22. 경희궁지
23. 서울성공회성당
24. 증명전
25. 경교장
26. 덕수궁을 다녀와서 느낀점

본문내용

대한문의 원래 이름은 대안문(大安門)으로써 고종 때 그의 비서승인 유시만의 건의에 의해 개명되었다.
대한문은 궁궐 정문 치고는 드문 단층이며 정면 3칸, 측면 2칸, 지붕은 우진각으로 지어졌다. 대한문의 현판은 당시 예조판서와 한성판윤을 역임하였던 남정철의 글씨이다. 도로를 새로 조성하면서 대한문 석계단은 매워져 온데간데 없고 석계단 좌우에 위엄있게 버티고 앉아 있을 서수(瑞獸)만 시멘트 바닥 위로 몸만 살짝 나와 있어 애처롭기 그지없다. 궁궐주인의 운명과 함께 모든 것이 사라져 버린 것이다.
대한문을 지나 눈에 띈 것은 ‘어구와 돌다리’ 였다.

2. 어구와 돌다리

이 돌다리는 대한문에서 중화전으로 가기 전에 통과해야 하는 다리이다. 다리 아래에는 어구가 있는데 옛날엔 물이 어디로부터 흘러왔는지 알 수 없으나 지금은 물이 고여 있어 마치 웅덩이같이 보였다.
어구는 그 형식만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었다. 돌다리 역시 두틀의 홍예로 교각을 이루었다. 다른 돌다리들은 짐승을 조각하여 장치하든지 하는 장엄이 있지만 이 돌다리엔 그런 장식이 없어 그저 무탈하게 조성되어 있다. 사람들은 대한문을 들어오면서 이 다리에 대한 의식을 별로 가지지 않고 통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3. 하마비

대한문으로 들어와 돌다리를 건너기 바로 전 왼쪽에 이상한 비석이 위치하고 있다. 이 비석은 하마비라고 하는 것인데 하마비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덕수궁 내에서는 없다. 사실 이 비석은 조선시대 궁궐로 들어오는 문무백관들에게 적용되는 것이어서 인지 몰라도 지금 세상에서는 철저하게 외면 당하고있다. 이 하마비는 조선시대 언제 만들어 졌는지는 모른다. 하마비에 쓰여 있는 내용은 대소인원 개하마 (大小人員 皆下馬) 이다. 해석을 한다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