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황실복원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13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300원

목차

1. ‘황실 부활’을 선언하다.
2. 국민들의 반응은 어떨까?
3. ‘황실복원’ 의견들을 들어보자.
4. ‘황실복원’ 나의 생각은?

본문내용

1. ‘황실 부활’을 선언하다.
⇒대한제국 황위 이해원 옹주가 승계
⇒황실 후손들이 황위 계승자 추대...`女皇` 대관식 거행
⇒"황실 대표전권 행사" `문화 대한제국` 총리대신 임명도
일제 침략으로 몰락한 대한제국(조선) 황실의 후손들이 대한제국 황실의 부활과 복원을 사실상 선언하고 나섰다.
`대한제국 황족회`는 29일 낮 서울 힐튼호텔에서 대한제국 황위 승계식을 갖고 의친왕의 둘째 딸 이해원(李海瑗.88) 옹주를 제 30대 황위 계승자(女皇)로 추대하고 대관식을 거행했다. 황족회는 이날 `문화 대한제국`의 총리대신으로 이강무 성민대 총장(효령대군 후손)을 비서실장에 이성주 씨(남연군 생가 종손)를 임명했다. 황족회는 이 구(李 玖) 황위 계승자(29대) 타계 등을 계기로 대한제국 황손 10여 명이 중심이 돼 결성한 가족회다.
황족회는 "대한제국 황실이 일제에 의해 강제 침탈된 지 100년, 조국이 광복된 지 61년이 됐으나 영친왕(28대)의 아들 이 구 저하가 후사 없이 작년 7월 도쿄에서 의문사로 타계, 영친왕가의 맥이 끊김에 따라 해원 옹주를 30대 황위 계승자로 추대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해원 옹주는 여성으로서 대한제국 황실의 법통을 잇는 것은 물론 황실의 대표전권, 황실 유지보존 및 복원 사업권, 31대 황위 계승 후계자 지명권을 갖게 된다고 황족회는 밝혔다.
대한제국 황실의 후손들이 일제에 의해 무참하게 짓밟힌 황실을 재건하고 보존하기 위해 국민을 향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앞으로 이들의 황실 복원 노력이 여론의 관심과 지지를 받으며 대중 속에 뿌리를 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성주 비서실장은 이날 황위승계 경과 보고를 통해 "이번 황위 승계는 대한민국에도 황실이 도도하게 존재하고 있음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한 것"이라면서 "(황위 승계를 계기로) 정부와 황실과의 관계에도 확실한 입장이 정리되고 일제 침략의 근본적인 피해자 입장에서 일본과도 대화의 상대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