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북한 핵문제.. 얼마나 알고 있나? (객관적 분석) 나라별입장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13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1.북한 측: 국방위원장이 지난 7월 평양에 모인 재외공관장들에게

목차

원인
경과

본문내용

정부도 북측이 핵 실험을 실제로 강행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정부의 강경한 메시지는 노무현 대통령을 통해서도 잇따라 확인됐다. 노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핵실험 이후 초래될 상황에 대해 ‘북한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오찬을 겸한 안보관계장관회의도 긴급 소집했다. 회의에서도 북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6자회담 재개와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이 큰 난관에 봉착할 것이란 우려를 확인하고, 적극적인 대북 경고 및 설득의 필요성과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하지만 정부는 대응 수위에 상당히 고심하고 있다. 핵실험 강행을 기정사실화할 경우 오히려 북의 작전에 휘말릴 수 있다는 것이다. 북은 핵실험 선언을 통해 한반도 위기를 최고로 높이는 동시에 국면 전환을 모색하는 접근을 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노대통령이나 외교안보 부처에서 한결같이 ‘단호한 대응’을 강조하면서도 ‘냉철한 분석’이란 말도 빠뜨리지 않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북 핵실험 불용 원칙을 분명히 하되 이를 둘러싼 한반도 위기감을 지나치게 고조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원칙 아래 대처해 나갈 전망이다. 외교 채널도 분주하게 움직였다. 반기문 외교부장관은 이날 오전 20분간 리자오싱 중국 외교부장과 전화통화를 가졌다. 양국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강행 방침이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역행한다는 데 공감대를 확인했다. 반장관은 리자오싱 외교부장에게 적극적인 대북 설득도 주문했다. 반장관은 이어 오후에 콘돌리자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통화를 하며 북핵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