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건축]건축가 및 도시계획가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2.12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18-19세기 도시계획 및 건축가

목차

1. 르꼬르뷔지에
2. 버제스
3. 멈퍼드
4. 길버트
5. 옴스테드
6. CIAM(근대건축국제회의)
7. 제인제콥스
8. 토니가르니에
9. 게데스
10. 지테

본문내용

1. 르꼬르뷔지에
출생 : 1887년 10월 6일 (스위스)
사망 : 1965년 8월 27일
본명 : Charles-Edouard Jeanneret
직업 : 건축가
국적 : 프랑스
주요저서 : 「건축을 향하여」 등
스위스의 미술학교에서 공부하고 펠레와 베렌스의 건축사무소에서 얼 마 동안 일하였으나 20대 전반은 주로 유럽과 중근동 각지를 여행하면 서 그곳의 도시건축을 연구하였다.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된 것은 1920년대 이후로, 잡지 「에스프리 누보(L’Esprit Nouveau)」와 많은 저서, 도시계획과 실제 작품을 통해서 마침내 국제적인 합리주의 건축사상의 기수가 되었다. ‘집은 살기 위한 기계’라고 하는 그의 유명한 아포리즘으로 상징되는 신선한 기계미학이 이 시기의 모든 제작에 일관되어 있고, 이와 같은 건축사상은 「건축을 향하여」, 「도시계획(Urbanisme)」등, 이 시기의 저서에 잘 나타나 있다. 또한 같은 사상이 구체적인 도시의 스케일로 나타난 것이 「현대도시」(1922)와 「플랑 부아쟁」(1995) 등이다.
실제 작업은 주택 중심으로, 페사크 주택단지(1926), 슈투트가르트 주택박람회의 집(1927), 가르셰의 주택(1927), 그리고 필로티 위에 떠 있는 명확한 원초적 형태라고 하는 푸아시의 사보이관(1930) 등을 완성하였다. 1927년 제네바 국제연맹 회관의 현상설계에서 그의 응모작이 최후 단계에서 심사원단에게 거부된 것을 계기로, 근대건축가의 국제적 조직의 필요성을 느끼고 이듬해 근대건축국제회의(Congrès Internationaux d’Architecture Moderne:CIAM)를 주재하였다. 1930년대에는 파리 구세군회관, 파리의 스위스학생회관(1932), 파리교외 주말의 집(1935), 그리고 광대한 브리즈솔레유(차일)가 있는 브라질의 문교보건부(1935) 외에는 경제불황과 정치적 불안으로 인해 실제 작품은 적으며, 그래서 근대건축국제회의의 이념에 바탕을 둔 도시계획의 제안에 몰두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 후에는 국제연합의 회의 사무시설을 위한 일(1946∼1947)을 맡았으나 중도에서 물러나고, 이어 마르세유의 《유니테》라는 거대한 아파트(1952)를 설계하였다. 모뒤롤에 의한 이 건축은 그의 오랫동안의 도시주거 연구의 집대성이었다. 이어 자유분방한 롱샹의 교회당(1955), 리옹 근교의 라툴레트수도원(1957), 아마다바트의 미술관, 그리고 만년에 가장 정성을 기울인 인도 찬디가르의 신도시 건설이 있으며, 그곳에 최고재판소 등의 청사건축을 남겼다. 1920년대에 시작되는 근대합리주의 건축의 국제적 양식 속에 서양건축의 기조인 고전주의 미학을 조화시켜, 철근콘크리트 건축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한 점에서 그의 위대성을 발견할 수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