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신경림의 문학세계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11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대표적인 민중시인인 신경림 시인의 어린시절과 시인소개를 시작으로 시인의 문학세계를 집중 조명해보았다.

목차

1. 시인의 어린시절

2. 시인 소개

3. 시인의 문학세계

참 고 문 헌

본문내용

1. 시인의 어린시절

신경림은 1936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났다. 흔히 신경림을 농민의 아들, 이렇게 알려져 있지만 순수하게 그런 것은 아니다. 개울 하나 건너광산이 있는 집성촌에 딸린 마을에 살았다. 이것은 일반 농촌에서 자란 사람의 경험과는 다른 경험을 그에게 가지게 해주었다. 가령 주위의 문학하는 사람들은 어릴 때 대개가 등잔불에서 자랐는데 그는 전깃불 밑에서 자랐다고 한다. 충주에서 60리쯤 떨어진 곳으로 광산 때문에 전기가 일찍부터 들어왔기 때문이다.



2. 시인 소개

<낮달>(1956), <갈대>(1956)을 발표하여 시인으로 출발한 초기에는 자연을 소재로 하여 삶의 슬픔을 노래한 서정시를 썼다. 시골 농촌에 내려가 10여 년쯤 작품활동을 하지 않다가 1960년대 말에 다시 쓰기 시작하여, 그의 첫 시집은 1971년에야 나오게 되었다.
신경림은 농촌의 현실을 소재로 농민의 소외된 삶을 그린 <농무>(1971)을 발표하면서 우리 문학사에 민중시의 깃발을 올리게 되었다.
<농무>로 만해문학상을 받았는데 심사위원이었던 김광섭은 농무에 실린 40여편의 시는 모두 농촌의 상황시라는 평을 하였다. 신경림은 수상소감에서 “내가 자란 고장은 읍내에서 60리나 떨어져 있는 산골인데, 아버지의 제삿날이 같은 아이들이 10여명이나 있었다. 이런 농촌을 위하여 무엇을 해야겠다고 주먹을 쥐어보는 것이지만, 내 손은 너무 희다는 것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6.25전쟁으로 인하여 아버지를 잃은 가난한 농촌의 생활을 직접 목격한 신경림은 삶의 구체적 현장에서 우러나온 서정을 노래하고 있다.
신경림은 농민들의 생활 감정을 노래하여 민중에 가까이 다가갔다. 뿐만 아니라 농민들의 궁핍한 삶, 황폐해진 광산, 떠돌이 노동자들, 도시 변두리의 뿌리 없는 삶을 사실적으로 그리고 있다. 이렇게 민중의 삶을 소재로 역사의식과 민중의식을 시로 형상화한 신경림은 1960년대의 김수영, 신동엽의 뒤를 이은, 1970년대의 대표적 참여시인, 민중시인으로 꼽힌다. 참여시인들은 난해하고 관념적이고 탐미적인 세계를 형상화하는 시인들과는 달리 현실에 관심을 가지고 현실의 모순과 억압받는 민중들의 삶을 형상화한다.
시집으로는 <농무>(1973),장시 <남한강>(1987)이 있다.

참고 자료

1) 구중서,백낙청,염무웅, <신경림 문학의 세계>, 창작과 비평사, 1995.
2) 이동순, <<신경림論>>, <국어국문학연구>, 영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제19호.
3) 한혜선, <그물코 한국문학 ④>, 도서출판 풀빛, 199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