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프랑스 베일 금지령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2.10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오씨유 이슬람 문화와 여성시간에 쓴 `프랑스 베일 금지령`과
그에 대한 의견입니다.

본문내용

이슬람 여성들의 히잡 착용 금지와 그에 따른 반발이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학교를 모든 종교로부터 자유로운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취지아래 히잡 착용을 금지하였으며,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 주는 공립학교 이슬람 교사의 히잡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독일에서 처음 채택하였다. 독일의 경우, ‘히잡이 이슬람의 정치적 견해를 표출하고 여성을 억압하는 상징’ 으로 작용한다는 것이 그 구실. 따라서 이와 같은 논쟁이 단순히 ‘금지와 그에 대한 반발’인지 그 이면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이와 같은 프랑스 학교의 베일 금지를 무함마드를 테러리스트로 묘사한 카툰과 함께 문명의 충돌로 해석하는 경향이 과연 합리적인 것인지를 이야기 해보자.
우선 논쟁의 핵심인 히잡이란, 이슬람 여성들이(특히 시리아, 터키 등 아랍권) 외출 시 얼굴이나 가슴을 가리기 위하여 머리에 쓰는 가리개를 말한다. 이것은 이슬람의 전통복식 가운데 하나로, 『코란』에도 언급되어 있을 정도로 그 역사가 깊다. 이러한 히잡에 대한 분쟁은 이슬람 대 서구의 갈등 양상뿐만 아니라 이슬람 내에서도 착용 여부에 대한 갈등 양상을 보이는데, 이것은 히잡에 대하여 종교적, 사회적, 국제적 관점의 다양한 차이가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토론의 소재가 ‘프랑스, 자국 내에서의 히잡 착용 금지’인 만큼 국제적 관점의 차이에 초점을 맞추어 논쟁을 살펴보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