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안교육대안학교를읽고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2.10 한글파일한글 (hwp) | 1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교육사회학 레포트였습니다.

목차

【Ⅰ】. 대안교육의 정의와 의미
【Ⅱ】. 대안학교의 이념적 지향 (‘새로움’)
【Ⅲ】. 철학적 기초 (‘생태주의와 대안교육’)
【Ⅳ】. 우리나라 대안학교의 유형
【Ⅴ】.우리나라의 대안교육 실태
【Ⅵ】. 주요 선진국의 대안교육 정책 사례
【Ⅶ】. 대안학교의 여러 문제점들
【Ⅸ】. 정리 및 제언
《참고문헌》
◇◈첨부자료 1◈◇
◇◈첨부자료 2◈◇

본문내용

우선 이 책에 나온 대안교육에 대한 개념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
대안교육은 1980년 이후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를 대상으로 공교육 제도에 반대하여 민간 부분에서 다양한 가치를 추구하는 교육 실천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그리고 대안교육이 이루어지는 곳을 대안학교라 한다. 대안교육에 대한 논의가 나오게 된 배경은 공교육이 획일화된 기준과 내용, 방법에 의존함으로써 교육적 소외와 비인간화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발전위주의 산업사회에서 창의성과 다양성을 추구하는 정보화 사회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수많은 경쟁을 통해 인재를 양성해내는 공교육 대신에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수업에 참여하여 학습자 개개인에게 맞는 교육을 실시하자는 것이다.
현재 우리 사회의 초, 중, 고등학교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들 중에 바람직하지 않은 것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학생들이나, 학부모, 심지어 교사조차도 대학입시에 과도하게 취중 하여 과열된 경쟁위주의 교육이 되고 있는 것, 예술적 영역의 교육이 등한시 되고 있는 것, 적성이나 흥미 개발이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 등 모두 비판의 대상이 된다. 갈등론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학교가 국가의 하위 기관으로 종속되어 있음으로 인해서 계급의 재생산을 만들어내는 기능을 하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우리는 학교교육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학교 붕괴라는 말이 낯설지 않을 만큼 현재의 학교 교육은 위기에 봉착해 있다.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한국인 육성’이라는 7차 교육과정의 목적이 무색할 만큼 ‘딴 짓’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 가는 것이 학교 교육의 일차적 목표가 되어 버린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노선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는 학생은 열등생 혹은 부적응아로 낙인 찍혀 차가운 눈총을 받기도 한다. 이 같은 학교 교육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교육의 진정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곳이 바로 대안학교라 할 수 있다.
대안학교는 1980년대, 권위주의 시대의 억압을 탈피하기 위한 교육민주화운동에서 시작되었다. 1980년대를 지나면서 등장한 이념이 문민정부의 출범과 함께 교육민주화운동의 성과를 계승하면서 비로소 ‘교육개혁’으로 구현되기 시작했다. ‘열린 교육운동’도 이러한 교육개혁운동의 흐름과 뿌리가 닿아 있다. 이 같은 변화와 함께 교육민주화운동 역시 문제제기식 비판에만 머물지 않고 학교 교육의 문제점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즉 대안학교 설립에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자세로써 오랫동안 병들어온 학교 교육을 나름대로 정상화시켜보려는 의지가 담겨 있다.
대안학교의 구체적인 정의와 유형을 짚어 보고 현재 우리나라에서 여러 대안학교들이 어떠한 모습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제도적으로 어떠한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지, 그에 대해 어떠한 개선책이 있을지 모색해 보고자 한다.

참고 자료

이종태, <<대안교육과 대안학교>>, 민들레, 2001.
홍성희, <<대안학교 교육에 대한 비교 연구>>,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2001.
서울시 대안교육센터 http://www.activelearning.or.kr
헤밀센터(한국 청소년 상담센터 산하 학교밖 길찾기 지원센터) http://www.hemilcenter.or.kr
오마이뉴스 기사 http://www.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at_code=368631
대안교육연대 http://www.psae.or.kr/
대안교육을 꿈꾸는 사람들 http://www.ischool.or.kr/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