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 사회에서 지배와 피지배의 실체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2.0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현대 사회에서 지배와 피지배의 실체에 관해서 나름대로 열쉬미 쓴 레포트 입니다. 많은 도움 되세요^^

목차

Ⅰ. 서 론

Ⅱ. 본 론

Ⅲ. 결 론

본문내용

Ⅰ. 서 론

우선 현대 사회에서 지배와 피지배의 실체에 대해 알아보기 이전에 지배와 피지배란 무엇이며 언제부터 불려 왔는지부터 알고 넘어가야 할 듯 싶다.
인류 역사는 전쟁과 평화가 공존하는 가운데 지배와 피지배라는 힘의 논리 속에서 삶을 이어오며 문명의 발전을 꽤해 왔다고 볼 수 있다. 인간은 본태적으로 금력욕(金力慾), 권력욕(權力慾), 성욕(性慾)과 같은 세속적 욕구를 갖고 태어났으며, 이러한 욕구 충족을 위해 지배하려는 자들과 지배받지 않으려는 자들 간 제로섬게임이 행해짐으로써 결국 전쟁이라는 생사를 건 폭력 사태로 치닫게 된다. 경제적 요소에 따라 서열화된 집단들은 지배와 피지배의 관계에 있고, 서로 대립과 갈등이 불가피하다.
지배와 피지배가 공존한다는 것은 계급이 존재한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면 계급이라는 말의 개념부터 파악해 보자.
계급의 개념은 카를 마르크스(Karl Marx)가 자본주의 사회는 생산수단을 소유하고 있는지에 따라 부르주아 계급과 프롤레타리아트 계급으로 나누어 지배와 피지배의 대립적인 관계를 이루고 있다고 주장한 것에서 계급 개념이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사회학에서의 계급은 순전히 마르크스 고유의 창안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왜냐하면 마르크스 이전에는 계급이라는 말이 없었을 정도이기 때문이다. 계급은 두가지의 인간 무리를 나누면서 탄생한다.
인간의 오랜 역사에서 인간은 지배하는 사람과 지배당하는 사람, 착취하는 사람과 당하는 사람, 재산을 많이 가진자와 못가진자, 이런 것의 공통점을 뽑아 마르크스는 인간을 부르주아 계급과 프롤레타리아 계급으로 분류한 것이다.
마르크스이전에도 물론 지배자와 피지배자가 있었고 착취자와 피착취자, 기득권자와 소외된자가 ...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