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식품첨가물 사용실례 및 문제점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6.12.08 한글파일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1,700원

소개글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식품들에 사용되고 있는 식품첨가물의 실례
및 문제점들에 대한 레포트 입니다~
뒷부분의 사진들은 시중 대형마트에서 직접 촬영하여 찍은 것이며~
사진에 찍은 식품들을 중심으로 첨가된 식품첨가물에 대하여
조사하여 정리 하였습니다~
열심히 했구요~
교수님도 칭찬많이 하시더라구요~^^
많이들 도움 됐으면 좋겠어요~

목차

Ⅰ. 식품첨가물의 정의

Ⅱ. 식품 첨가물의 특성 및 종류

Ⅲ. 식품첨가물 사용 실례

Ⅳ. 식품첨가물 문제점

Ⅴ. 해결방안

Ⅵ. 참고자료 (사진)

본문내용

※ 뉴스자료 (식품첨가물의 맹정)

지난 9월8일부터 ‘식품완전표시제’가 전면 시행돼서다. 식품완전표시제는 “첨가물을 포함한 모든 원료는 표기한다”는 원칙을 근본 사상으로 한다. 그렇다면 이젠 소비자가 모든 원료를 확인할 수 있을까.
유감스럽게도 그곳에는 여전히 맹점이 숨어 있다. 그 맹점은 마치 독버섯과 같다. 여건이 조성되면 슬금슬금 자라난다. 떳떳하지 못한 원료에 그 ‘독버섯’은 오아시스다. 좋은 은신처가 되어 준다는 뜻이다. ‘완전표시 시대의 무법자’, 그 맹점은 다음 7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어떤 첨가물은 이름을 굳이 기재할 필요가 없다. 정해진 용도명만 써주면 된다. 이를테면 A라는 화학물질을 유화제로 썼다고 치자. 이때는 단지 ‘유화제’라고만 표시해주면 된다. 둘째, ‘복합원재료’라는 개념이 도입됐다. 복합원재료란 두 가지 이상의 원료나 첨가물을 섞은 것을 말한다. 여기에 사용된 첨가물은 특별한 경우 외에는 표기 의무가 없다. 셋째, 반(半)제품에 들어 있는 첨가물도 대체로 표기 의무가 면제된다. 소시지에 간장을 사용했다고 치자. 이때 간장 속의 보존료는 표시하지 않을 수 있다. 넷째, 최종 제품에 남아 있지 않은 물질은 표시할 필요가 없다. 예를 들어 염산을 원료로 사용했다고 치자. 중간에 알칼리로 중화시킨다면 기재 의무가 사라진다. 다섯째, 포장 크기가 작은 제품은 완전표시 원칙에서 예외다. 종전과 같이 5가지 원료명만 기재해주면 된다. 여섯째, 이중포장 제품의 경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