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판소리계소설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1.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판소리계 소설 개관 1. 판소리계 소설의 기원 2. 판소리계 소설의 계보 3. 판소리계 소설의 특징 4. 판소리계 소설의 주제와 미학의 양면성 5. 판소리계 소설 문학사적 가치 Ⅱ. 춘향전(春香傳) 연구 1.근원설화 2.춘향전의 사회적 배경 3.작품 분석 4.삽입 한시의 양상과 그 기능적 의미 5.해학적 특성 6.문학사적 가치 Ⅲ. 흥부전(興夫傳) 연구 1. 근원설화 2. <흥부가> 3. 「흥부전」 줄거리와 구조 4. 문학사적 가치 Ⅳ. 토끼전(鼈主簿傳) 연구 1. 형성시기 2. 근원설화 3. 줄거리 4. 인물구조 5. 연행술과 판소리계 소설 6. 다양한 이본(異本) 7. 토끼전의 가치 Ⅴ. 장끼전 연구 1. 형성 과정 2. 줄거리와 이본 유형 양상 3. 인물구조 4. 「장끼전」의 판소리계 소설적 특징 5. 「장끼전」의 풍자성 6. 주제 7. 문학사적 가치 Ⅵ. 그 외 판소리계 소설

목차

Ⅰ. 판소리계 소설 개관
1. 판소리계 소설의 기원
2. 판소리계 소설의 계보
3. 판소리계 소설의 특징
4. 판소리계 소설의 주제와 미학의 양면성
5. 판소리계 소설 문학사적 가치

Ⅱ. 춘향전(春香傳) 연구
1.근원설화
2.춘향전의 사회적 배경
3.작품 분석
4.삽입 한시의 양상과 그 기능적 의미
5.해학적 특성
6.문학사적 가치

Ⅲ. 흥부전(興夫傳) 연구
1. 근원설화
2. <흥부가>
3. 「흥부전」
줄거리와 구조
4. 문학사적 가치

Ⅳ. 토끼전(鼈主簿傳) 연구
1. 형성시기
2. 근원설화
3. 줄거리
4. 인물구조
5. 연행술과 판소리계 소설
6. 다양한 이본(異本)
7. 토끼전의 가치

Ⅴ. 장끼전 연구 
1. 형성 과정
2. 줄거리와 이본 유형 양상
3. 인물구조
4. 「장끼전」의 판소리계 소설적 특징
5. 「장끼전」의 풍자성
6. 주제
7. 문학사적 가치

Ⅵ. 그 외 판소리계 소설
(1) 숙영낭자전(淑英娘子傳)
(2) 심청전
(3) 이춘풍전
(4) 옹고집전
(5) 배비장전

본문내용

1. 판소리계 소설의 기원
먼저 판소리계 소설의 기원이 되는 판소리에 대해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판소리란 영 ․ 정조를 전후해 양반 중심의 문학이 서민 중심의 문학으로 전환하면서 가창을 위주로 한 희곡적인 문학이 형성되었는데, 이를 두고 ‘판소리’라는 용어로 지칭하고 있다. ‘판소리’라는 말은 ‘판’과 ‘소리’의 합성어로 놀이판에서 불려 지던 노래들을 뜻하고 있다.
설화를 바탕으로 먼저 판소리가 형성되고, 이것이 나중에 소설로 정착되었다고 추정하는 것이 판소리계 소설의 형성에 대한 통설이다. 판소리는 17세기 후반에서 18세기에 걸쳐 형성 발전되고 19세기에 전성기를 맞는데, 판소리계 소설은 이른 것은 18세기 후반에 출현하지 않았을까 짐작되나 그 대부분은 19세기에 이르러 성립된 것으로 보인다.
판소리의 대본으로는 「춘향가」「심청가」「흥부가」「토끼타령」「장끼타령」「배비장타령」「옹고집타령」「변강쇠타령」「적벽가」「신선타령」「무숙타령」「매화타령」등 열 두 마당이 있었으나 이 중 소설로 정착한 「춘향전」「심청전」「흥부전」「별주부전」「화용도」「장끼전」「배비장전」「옹고집전」「변강쇠전」을 판소리계 소설이라고 한다.
판소리계 소설은 서민문학의 산물이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조선조 사회제도에서 파생된 양반과 상민의 불편한 관계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조선조의 신분계층은 대체로 양반, 중인, 서민, 천민으로 나눌 수 있는데, 양반 중심인 지배계층과 중인, 서민, 천민을 상으로 보는 피지배계층인 불평등사회였다. 이러한 신분적 구조에서 야기된 갈등이 반영된 판소리계 소설은 양반과 서민의 종속적 관계에서 불평등하고 부조리한 면을 해학적으로 풍자하고 있다. 모순, 비리, 부조리 등 부정적인 면을 해학으로 불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정신적인 즐거움을 누린다. 그것도 조롱의 대상이 된 사람까지도 의식하지 못하는 채, 함께 웃고 즐겼다. 또한 이를 읽고 듣는 서민들도 즐거움과 동신에 정신적 통쾌감을 만끽할 수 있었기 때문에 판소리계 소설은 지속적으로 계승될 수 있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