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명론]인간과 생명 : 인공 유산, 낙태

저작시기 2004.11 |등록일 2006.11.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인공 유산(낙태)에 대한 자료로서, 중요한 윤리적 문제를 다룬다.
인간의 생명은 과연 인간에 의해 조정이 가능한가?
낙태는 타탕한 것인가?
현대 사회의 중요한 윤리적 접근이다.

목차

Ⅰ. 서 론

Ⅱ. 본론
Ⅱ-1. 인공유산의 정의
Ⅱ-2 한국의 인공유산 현황과 동기
Ⅱ-3. 임공유산에 관한 세 가지 기본 입장
1) 인공유산을 반대하는 입장(보수주의적 입장)
(1) 헐무트 틸리케(Helmut Thieliche)
(2) 칼 바르트(Lark Barth)
(3) 디히트리히 본 훼퍼(Dietrich Bonhoeffer)
2) 인공유산을 요구하는 입장(급진적인적 입장)
(1) 죠셉 플레쳐
(2) 발베르크(Wahlberg)
3) 책임윤리적 입장(절충주의적 입장)
(1) 제임스 구스타프슨(James Gustafson)
(2) 포올 렘지(Paul Ramsey)

본문내용

Ⅰ. 서 론
생명윤리의 테마들 가운데 요즘에 가장 부각되고 있는 윤리 중 하나는 “태아를 죽이는 것이 윤리적으로 타당한가?”에 대한 것이다. 즉 인공유산 즉 낙태 본 보고서는 “인공유산”이라는 용어와 “낙태”라는 단어를 같은 의미로 사용함을 밝힌다.
에 대한 문제이다. 특히 한국의 경우 한 해에 새로 태어나는 신생아는 약 600,000명이지만 낙태로 죽어 가는 태아들은 거기에 약 2배에서 2.5배가 넘는 1,000,000 - 1,500,000명으로 가히 심각한 수치가 아닐 수 없다. 한국의 기혼여성의 과반수가 낙태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미혼여성도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또 배우자외의 관계에서 비롯된 원치 않는 임신에 대한 낙태도 상당하다는 것은 이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다. 이러한 낙태경험이 저 연령층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그 빈도 또한 증가하고 있다는데 그 심각성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이것은 인공유산이 이제 한 개인의 문제에서 벗어나 사회 전체의 문제가 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 본 보고서는 생명윤리 테마 중 인공유산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특히 한국 사회의 인공유산 상황을 살펴봄으로 오늘 우리에게 제시되고 있는 인공유산에 대한 기존의 입장들을 살펴봄으로서, 개인적 관점에서 인공유산에 대한 기존의 입장을 비판적으로 평가할 것이다.

Ⅱ. 본론
Ⅱ-1. 인공유산의 정의
인공유산(인공 인공유산 낙태 Induced abortion, Artificial abortion)이란 수태한 태아를 모체의 자궁으로부터 이탈시켜 살해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즉 자궁 밖에서 생존한 수 없는 살아 잇는 태아를 모체의 자궁으로부터 인공적으로 축출시켜 살해하는 행위이다. 인공유산은 인공적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 병적 현상으로 유발되는 자연유산(自然流産)과 구별된다. 현대 의학에 있어 인공유산이란 태아가 산모의 신체 밖에서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인 생존 능력을 갖기 이전에 자연적으로든 인위적으로든 임신이 중단되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한국의

참고 자료

김영일, 그리스도교 윤리, 서울:대학기독교서회, 1998
조남훈, 한성현, 인공인공유산의 변동추이와 전망, 한구인구 보건 연구원, 1993
맹용길, 기독교 윤리학의 제문제, 서울 : 기독교문서선교회, 1985,
J. 디지아코모, 황경식 , 김상득, 생의 윤리학이란?, 서울 : 서광사, 1988,
Paul Ramsey, The Morality of Abortion, ed. J. Rachels, Moral Problems, 사회윤리의 제문제, 황경식외역, 서울 : 서광사, 1983,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