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평문]박정요의 비-현대인의 빈집을 채워라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1.2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원고지 6매

본문내용

“김기덕” 감독의 영화에서 많이 느낄 수 있는 분위기가 몽환적인 분위기이다. 이런 점에서 이 “박정요” 작가의 “비”라는 소설은 구성 방식에 있어서 많이 비슷하다.
소설속의 주인공은 결혼 전 21살 때의 철없는 행위로 낙태를 한 경험이 있는 결혼 3년차의 여자이다. 결혼3년이 지나도 임신 소식이 안 들리자 산부인과에서 검사를 받아 나팔관이 유착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유착된 나팔관을 뚫어주는 수술까지 받는다. 그러나 단순한 유착이 아니라 관자체가 손상을 입은 거여서 회복이 안 된다는 선고를 받는다. 그러던 와중 시 어머니의 도촉에 못 이겨서 시어머니와 남편과 함께 병원 예약을 하게 되면서 이야기가 전개 된다.
얼마 전 “김기덕” 감독의 “빈집“이라는 영화가 있었다. 거기에서 의미하는 집은 사람과 사람사이에 소통이 가능한 곳이 진정한 집이라고 감독은 말했다. 주인공 여자는 자기가 임신을 못한다는 사실을 남편과 시어머니께 알려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가지고 있고 그 사실로 인해서 전전긍긍하고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