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형법]불법원인급여와 횡령죄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1.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형법 불법원인급여와 횡령죄에 관한 판례분석 및 내용입니다.

목차

I. 서
II. 단순횡령죄
III. 업무상 횡령죄
IV. 점유이탈물 횡령죄

본문내용

1999. 9. 17. 98도2036 판결

횡령(윤락녀의 화대를 가로챈 포주) 공99.11.1.[93],2267


[판시사항]

[1] 불법원인급여에서 수익자의 불법성이 급여자의 불법성보다 현저히 큰 데반하여 급여자의 불법성은 미약한 경우, 급여자의 부당이득반환청구의 허용여부(적극) [2] 포주가 윤락녀와 사이에 윤락녀가 받은 화대를 포주가 보관하였다가 분배하기로 약정하고도 보관중인 화대를 임의로 소비한 경우, 제반 사정에 비추어 포주의 불법성이 윤락녀의 불법성보다 현저히 크다는 이유로 횡령죄를 구성한다고 본 사례



[재판요지]

[1] 민법 제746조에 의하면, 불법의 원인으로 인한 급여가 있고, 그 불법원인이 급여자에게 있는 경우에는 수익자에게 불법원인이 있는지 여부, 수익자의 불법원인의 정도, 그 불법성이 급여자의 그것보다 큰지 여부를 막론하고 급여자는 불법원인급여의 반환을 구할 수 없는 것이 원칙이나, 수익자의 불법성이 급여자의 그것보다 현저히 큰 데 반하여 급여자의 불법성은 미약한 경우에도 급여자의 반환청구가 허용되지 않는다면 공평에 반하고 신의성실의 원칙에도 어긋나므로, 이러한 경우에는 민법 제746조 본문의 적용이 배제되어 급여자의 반환청구는 허용된다. [2] 포주가 윤락녀와 사이에 윤락녀가 받은 화대를 포주가 보관하였다가 절반씩 분배하기로 약정하고도 보관중인 화대를 임의로 소비한 경우, 포주와 윤락녀의 사회적 지위, 약정에 이르게 된 경위와 약정의 구체적 내용, 급여의 성격 등을 종합해 볼 때 포주의 불법성이 윤락녀의 불법성보다 현저히 크므로 화대의 소유권이 여전히 윤락녀에게 속한다는 이유로 횡령죄를 구성한다고 본 사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