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F

[음악감상문]베토벤 영웅교향곡

저작시기 2006.11 |등록일 2006.11.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베토벤 교향곡 3번 영웅 에로이카~ 감상문입니다..

목차

1. 영웅 교향곡의 작곡 배경
2. 1악장 (Allegro con brio)
3. 2악장 (장송행진곡)
4. 3악장 (Allegro vivace)
5. 4악장 (Allegro molto)

본문내용

음악 감상문을 쓰기위해 클래식 곡을 고르던 중 강의시간에 교수님께서 말하셨던 “베토벤은 지금까지의 모든 작곡가들을 합친 것보다 더 위대하다”라는 말씀이 문득 생각이 났다. 이렇게 교수님이 극찬을 해서 그런지 베토벤의 음악을 주제로 감상문을 쓰고 싶어졌다. 그래서 베토벤의 음악을 대표하는 작품 중 베토벤 교향곡 제3번 영웅교향곡을 선택하게 되었다. 영웅교향곡을 듣기위해서 인터넷에서 찾던 중 세계적인 거장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지휘한 동영상인 영웅교향곡을 볼 수 있었다. 영웅교향곡을 들으면서 곡에 대한 느낌을 적으려고 하였지만 난생 처음 음악 감상문을 써서 그런지 음악을 듣고 들려오는 느낌만을 적기에는 참 막막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인터넷을 뒤져 이 곡에 대한 설명과 작곡 배경 등에 대해 조사해 보았다. 영웅교향곡은 1804년 봄에 오스트리아 빈에서 완성이 되었다. 젊은 시절 계몽주의 사상에 심취했던 베토벤은 프랑스의 최초의 집정관이었던 나폴레옹을 존경하게 되었고 그에게 헌정할 것을 목적으로 영웅교향곡을 작곡하게 되었다. 그러나 인류에게 자유와 평화를 초래할 구세주 같은 존재로 여긴 나폴레옹이 스스로 황제의 자리에 오른 것을 보고 베토벤은 크게 실망하여 악보의 표지를 찢어버렸다고 한다. 표지에는 “Bonaparte Ludwing van Beethoven" 이라는 글이 쓰여 져 있었다고 한다. 2년 후 출판된 악보에는 [신포니아 에로니카]라는 제목과 [한 사람의 영웅에 대한 추억을 기리기 위해서]라는 부제가 붙어 있었다. 17년 후 나폴레옹이 죽고 이 소식을 들은 베토벤은 ”나는 이런 날이 올 것을 알고 미리 결말에 적절한 음악을 써두었다“라고 말했다. 그것이 영웅교향곡의 2악장에 있는 [장송 행진곡]이다. 여러 사이트에서 이 곡에 대해 설명이 곁들어져 있었는데 음악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나로서는 그 내용이 너무 어렵게 느껴졌다. 그래서 이 곡을 여러 번 반복해서 듣고 느낌이나 분위기를 적어보았다. 음악이라는 것이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다르고 들을 때마다 느끼는 감정이 다르므로 나의 감상이 좀 억지스러운 면이 있을 것 같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