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통축제의 상업적 측면과 상업성에 관한 고찰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1.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전통축제의 상업적 측면과 상업성에 대해서 고찰한 글 입니다.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목차

1. 전통, 전통문화, 전통문화축제
2. 전통축제의 상업성
3. 2006 안성 바우덕이 축제를 바라보며
4. 맺음말 : 전통문화, 전통축제는 계속되어야 한다.

본문내용

하지만 흔히 현대의 전통축제를 언급하거나 평가할 때 이 상업성을 걸고 비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축제라는 대형 행사를 기획하기 위해서는 ‘공익성’이 강해서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생활의 연장선이라는 생각 아래 자신의 생활을 투자 (혹은 희생)해서 준비를 한다면 (마치 옛날 농경사회의 축제처럼) 상업성이라는 것은 애초에 희미하거나 생활의 일부로써의 상업을 의미할 것이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이러한 취지는 사라진지 오래이며 축제를 준비하는 주체도 (이윤을 최우선을 삼는) 기업체나, 지역 단체, 관공서로 변화하였기 때문에 상업성의 측면은 어쩔 수 없이 두드러지게 되는 것이고 무조건적으로 비난할 점은 아닌 것 같다.
물론 상업성이란 단어 자체가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이미지는 인정하는 바이고 축제라는 행사 자체가 TV의 홈쇼핑이나 광고수준의 저급의 상업성을 목적으로 한다면 이는 문제가 되고 마땅히 비난받아야 할 점이다. 저급이라는 말은 상급이 존재한다는 의미인데 여기서 잠시 축제라는 행사에서 드러나는 상업성의 여러 모습을 구분해 보려고 한다.
다운로드 맨위로